문 대통령, 국가인권위 20주년 축하·활동 격려
  • 손경호기자
문 대통령, 국가인권위 20주년 축하·활동 격려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10시 30분 국가인권위 20주년 기념식이 열린 명동성당(서울 중구 소재)을 방문해 축사하고, 유공자를 시상하는 등 지난 20년간 인권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노력해준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2001년 11월 25일 인권보호를 전담하는 독립적 국가기구로서 설립된 국가인권위의 20돌을 축하하면서, 독립된 국가인권기구로서 인권위의 의미를 국민들에게 전달하고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는 뜻에서 직접 기념식을 방문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9조에 의한 대통령 특별보고를 정례화하고, 인권위의 인원 및 조직을 회복시킴으로써 약화되었던 인권위의 위상을 제고했다. 또한, ‘인권은 마침표가 없다’는 인권철학을 확산시키는 한편, 새로운 20년을 도모할 독립적 국가인권기구 2.0시대 개막을 선포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가져 왔다.


한편,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사)한국가사노동자협회 최영미 대표에게 2021년 대한민국 인권상(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여했다.

최영미 대표는 한국 IMF 외환위기 직후 ‘여성 가장 돌봄일자리사업단’을 만들고, 2006년 우리나라 최초의 가사노동자 실태조사, 2010년 ‘돌봄노동자 법적보호를 위한 연대’활동, 2021년 「가사근로자법」제정 활동을 하는 등 가사노동자의 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1년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어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국가인권위의 설립 20주년을 축하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성과를 치하했다. 특히, 여전히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인권 보호, 첨예해지는 차별과 혐오 문제 등 새로운 과제들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를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