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송전선로 건설 둘러싸고 풍기읍 주민-한전 마찰 ‘격화’
  • 이희원기자
영주 송전선로 건설 둘러싸고 풍기읍 주민-한전 마찰 ‘격화’
  • 이희원기자
  • 승인 2021.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송전선로 건설사업 지역
영주시 장수면 → 풍기읍 변경
지역주민 반대에도 사업 강행
주민들, 전국 피해사례 덧붙여
정치권 등 호소문 전달 불구
해결 방안 등 대안 없어 ‘답답’
영주 장수 풍기 송전설로 건설사업 계획변경 도면

한국전력이 발주한 영주시 장수면→풍기읍 송전선로 건설사업 변경에 대해 인근 주민들과 마찰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한국전력 대구, 경북 전설지사에서 경북 북부지역 신규부하 전력공급 능력 확충 및 분산형 지원 연계를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지난 2014년 3월 산업통산자원부로부터 전원개발사업실시계획 사업승인을 받았다.

송전선로 사업은 당초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파지리, 안정면 묵리, 용산리, 내줄리, 봉암리, 생현리, 봉현면 대촌리 일원에 선로길이 10.351Km, 지지물 4회선 철탑 27기, 2회선 철탑 27기 사업면적 170,493㎡(철탑15,529)㎡, 선하부지154,965㎡ 철탑거리350m/‘450m정도 철탑높이 60m~70m 정도 사업기간 2014년 2월~2025년 12월까지 건설을 계획했다.

하지만 같은 해 10월 풍기지역 전력공급방안 재검토로 인한 사업이 보류됐으며 한전은 올 3월 25일 사업시행계획(변경) 열람 및 의견수렴에 이어 3월 31일 안정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선로변경사항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변경된 사업안은 154KV 신영주→예천 송전선로 가설 NO4.5~ 신설 영주#2(풍기) 변전소 경과지역 영주시 장수면, 안정면, 봉현면 일원, 변경사유 중장기 송변전설비계획 적정성 검토결과(20.04) 전촉승인 (12.03), 변경신고 (18.2.사업기간) 등이다.

이날부터 수차례 진행된 주민설명회는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회가 아닌 한전측 일방적인 설명회로 변경된 선로에 대해서 인접주민, 토지소유주에게는 일방적으로 희생을 강요하고 공사비 절감을 위해 졸속행정으로 밀어붙이기식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

때문에 인근 주민들은 송전탑 건설 반대대책위원회를 결성해 2021년 4월15일, 4월26일, 5월 6일 영주시 일자리경제과를 방문해 용암산 바위공원으로 송전설로 건설사업 노선 변경을 요청하는 등 결사반대의사를 밝혔다.

이어 5월 6일 대책위는 3차 일자리 경제과를 방문해 한국전력공사로 민원사항 공문을 전달했다.

대책위는 호소문을 통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당초 계획된 송전선로 건설 사업에 반대를 할 이유가 없었지만 한전 측에서 일방적으로 선로를 변경해 주민들의 피해는 생각지도 않은 채 건설을 강행하려는 것에 대해 결사반대에 나섰다.

특히 대책위는 5월 12일 시의원 및 도의원들과 설명회를 가졌으며 6월 30일 대책위원장 외 주민 315명은 주민의견을 한전측에 송부했다.

또한 영주시장, 국회의원, 경북도의원, 영주시의원, 정치권에도 호소문을 전달했지만 28일 현재까지 해결책 등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대책위는 호소문을 통해 “행정관할 관청인 영주시청은 시민들을 위해 일을 해야 하는데 한전을 위해 일을 하는 것으로 느껴진다”는 것을 밝혔다.

전국 송전탑과 송전선로 피해사례를 보면 막대한 재산상의 피해는 몰론 사감과 가축들이 유산하거나 이상한 병에 걸리는 해로운 환경이 조성된다는 것을 알 것이란 것도 덧붙였다.

이런 사안들에 대해 대책위는 영주시와 한전 대구경북 전설자시에 관련 정보를 공개 요청했으나 공개하지 않고 있으며 송전선로 변경 계획은 산업통상자원부를 거쳐 주민들의 토지수용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절차까지 이르렀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영주시를 통해 선로건설 인접 주민들의 호소문과 변경승인으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문제에 대해 산업통산자원부에 29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전 대구경북전설지사 관계자는 “안정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지난 3월 31일 주민설명회를 가졌으며 이날 설명회에 참석은 황재수 대책위원장 등 주민 26명과 공무원 4명 등 약 30여명이 참석했으며 정부승인을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이전 계획대로 주민들과 마찰 없이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