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왜 이러나…내홍 심각
  • 손경호기자
국민의힘 왜 이러나…내홍 심각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이준석 파열음
패싱 논란 李 대표 결단 암시
“대놓고 공작질” 비판 목소리
尹, 킹메이커 국민…선 긋기
장제원 ‘비선 실세’ 논란 등
세력 다툼에 갈등 깊어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심각한 내홍에 휩싸이고 있다.

‘김종인 없는 선대위’ 출발 이후 연일 국민의힘의 대선 리더십을 둘러싼 파열음이 터져 나오면서 선대위가 일촉즉발의 위기에 놓여 있다.

‘패싱 논란’ 중심에 선 이준석 대표가 ‘원톱’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뼈 있는 말을 감추지 않으면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합류 필요성을 거듭 강조, 양측의 갈등 국면이 고조되고 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더 이상 ‘킹메이커’로 간주하지 않는 듯한 인식을 드러냈고 이 대표는 ‘결단’을 암시하는 언급으로 긴장감이 최고 수위로 치닫는 모습이다.

30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와 함께 ‘^_^p’ 이모티콘을 올렸다. 이 이모티콘의 영어 소문자 ‘p’는 ‘엄지척’의 엄지를 땅바닥으로 향해 거꾸로 든 모양으로 대결 상대를 철저히 깔아뭉개주겠다는 경고의 의미라고 한다.

당 대표 ‘패싱’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온 이 대표의 메시지여서 김 위원장이나 윤 후보를 겨냥해 모종의 ‘행동’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 메시지에 앞서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위해 유보했던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없애고 청년들과 사회적 약자들의 몫으로 대체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올리고 “익명 인터뷰 하고 다니는 그분(윤 후보측 핵심 관계자) 이제 대놓고 공작질을 하고 다니는군요”라고 적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출범 후 첫 지역 일정으로 충청 지역 일정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하루 전인 지난 28일에야 갑작스럽게 일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반대하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다.

이 대표는 선거는 후보의 ‘무한책임’임을 강조하며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윤 후보에 대한 간접적인 비판의 목소리는 계속해서 내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윤 후보에 대해 “우리 후보는 기본적으로 검찰 공무원으로 계속 근무해오면서 정치를 잘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전투 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지 않아 우려가 된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선거에는 내정을 보는 사람이 있어야 밖에 나가 싸우는 사람이 잘할 수 있는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둘 중 한 영역을 맡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향후 김 전 위원장의 합류를 더 절실하게 요청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선대위 공개 회의에서는 “정말 승리하는 것 외에 다른 걸 생각해선 안 된다. 우리 모두에게 무운이 함께하길 기원한다”고 짧게 말하고 마이크를 내려놓기도 했다. ‘무운’은 이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대선 출마를 선언했을 때 내놓았던 냉소적인 표현이다.

이런 가운데 장제원 의원 등 윤 후보의 최측근 인사를 둘러싼 ‘비선 실세’ 논란까지 리더십 갈등에 기름을 붓고 있다. 일부 언론은 장 의원이 선대위 인선이 한창 진행되던 지난 26일에도 당사에 나와 회의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고 이 대표는 이에 대해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놀라운 일”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이에 ‘당무 우선권’을 쥔 윤 후보 역시 물러날 뜻 없이 ‘마이웨이’를 고수하고 있어 양측이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 같은 우려를 낳고 있다.

윤 후보는 전날 ‘백의종군을 선언한 장 의원이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냐’는 질문에 “캠프 선대위에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전날 대전 청년들과 만난 자리에선 ‘그분(김종인) 없으면 윤석열은 끝이라는 말이 사실이면 대통령 될 자격이 없다’는 참석자 말에 “킹메이커는 국민, 그리고 2030 여러분”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 외에도 당밖에선 이른바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권경애 변호사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까지 나서 ‘김병준 원톱 선대위’와 ‘윤 후보 측근의 전횡’ 등을 문제삼아 날을 세우면서 세력 다툼으로까지 번질 기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