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청 검도팀 이강호 선수 ‘경북최고체육상’ 영예
  • 김형식기자
구미시청 검도팀 이강호 선수 ‘경북최고체육상’ 영예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선수상 수상 쾌거
자타공인 劍神으로 평가
구미시청 검도실업팀 이강호 선수(가운데)가 제56회 경북최고 체육상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미시청 검도실업팀 이강호 선수가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강호 선수의 훈장과 훈장증
지난 1일 구미 박정희대통령 역사자료관에서 제56회 경북최고 체육상 시상식이 있었다.

최우수선수상에 구미시청 검도실업팀 이강호 선수가 수상했다.

이 선수는 순천 승평중, 순천공고, 목포대, 대구대학교 대학원을 거쳐 구미시청에 검도팀에 입단한지 20년이 됐다.

국가대표로 세계선수권대회 연속 6회 출전을 기록하며, 검도계에서는 자타가 공인하는 베테랑 검객을 넘어 劍神(검신)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 선수는 전국대회 140회 이상 입상했고 우승만 40회 이상의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대한검도회 최우수선수상, 대한체육회 표창, 구미시 시정발전 표창 등 국내 대회와 국제 대회에서 많은 수상을 함으로서 나라에서 주는 ‘대한민국 체육훈장 맹호장’을 수상했고, 또한 연금을 수령하는 선수로 기록되고 있다.

이 선수는 “이번 최우수선수상은 결코 자신 혼자만의 노력이 아니라 옳은 길로 지도편달 해주신 이신근 선생님(구미시 실업 검도팀 감독)과 구미시체육회 관계자 및 검도인들의 관심과 격려가 큰 힘이 됐다”며 감사 마음을 전했다.

매사에 긍정적인 이 선수는 불혹을 넘기면서도 체력관리를 엄격하게 해 많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사랑을 받고 있다.

이강호 선수는 전라남도 순천 출신으로 20년전 구미에 둥지를 틀어 2008년 칠곡군 왜관 출신인 아내 이행진 씨와의 사이에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