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캠프워커 반환부지, 100년 만에 시민곁으로 온다
  • 김무진기자
대구 캠프워커 반환부지, 100년 만에 시민곁으로 온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10일 ‘시민과 함께 허무는 100년의 벽’ 행사
해당 부지에 대구대표도서관·대구평화공원 등 조성
캠프워크 반환부지 및 시민과 함께 허무는 100년의 벽 행사 장소 위치도.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 남구에 있는 주한 미군 캠프워커의 부지 일부가 100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반환 부지에는 ‘대구대표도서관’과 ‘대구평화공원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9일 대구시와 남구에 따르면 10일 캠프워커 일원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조재구 남구청장, 주한 미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캠프워커 부지 반환을 기념하는 ‘시민과 함께 허무는 100년의 벽’ 행사를 연다. 그동안 밟지 못했던 캠프워커 반환부지의 담장을 시민들이 연결된 줄을 서로 당겨 담장을 허무는 상징성 있는 행사로 진행한다. 금단의 땅으로 닫혀있던 공간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에 반환되는 캠프워커 부지는 100년 전인 1921년 일본군이 경비행장으로 조성하면서 대구시민들의 손을 떠났다. 해방 후에는 국군 비행장, 한국전쟁 이후엔 미군 활주로 등 주한미군이 이용하는 등 줄곧 군사시설로 활용되면서 일반 시민들의 출입이 금지됐다.

시는 해당 부지를 남부권 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그동안 국방부와 주민미군 등과 여러 차례 협상을 진행한 끝에 지난해 12월 반환에 합의했다.

아울러 반환부지에 대한 환경오염도 조사가 마무리된 만큼 10일 담장 허물기를 한 이후 토양 정화 등 본격적인 환경정화 작업에 나서 오는 2023년 1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반환부지에 대구대표도서관, 대구평화공원, 3차 순환도로 등을 신속하게 건설해 남부권 발전의 핵심 거점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반환부지는 총 6만6884㎡ 규모로 시는 이 가운데 헬기장 부지 2만8967㎡에 총사업비 694억원을 투입해 대구대표도서관을 건립, 오는 2024년 1월 준공한다는 구상이다. 대구도서관은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1만4957㎡ 규모로 짓는다.

5만8050㎡ 부지에는 총사업비 48억8000만원을 들여 대구평화공원을 조성한다. 아울러 286대 규모의 지하 공영주차장도 건립한다. 이들 시설 공사는 2024년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반환부지 중 동쪽 활주로 3만7917㎡에는 폭 40m, 길이 700m의 ‘대구 3차 순환도로’ 공사에 들어가 2024년 개통할 계획이다. 3차 순환도로 전체 25.2㎞ 가운데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남아 있는 캠프워커 서쪽 도로(600m)는 47보급소(9400㎡)와 함께 국방부 측과 ‘기부 대 양여사업’으로 반환을 추진 중이다. 이달 말쯤 합의 각서가 체결되면 온전한 순환도로 개통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의 발전을 가로막았던 담장을 시민들과 함께 허물어 해당 부지가 100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아오는 것을 환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해당 부지에 대표도서관 등 건설을 본격 추진, 남부권 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서대구역세권 개발과 함께 대구 전체 도시공간이 균형발전할 수 있도록 다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