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인사권 독립’ 첫걸음 내딛다
  • 김무진기자
대구시의회 ‘인사권 독립’ 첫걸음 내딛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수 시의장 첫 인사권 행사… 신임 간부 7명 임용장 수여
“소통·역량 강화, 제대로 일하는 ‘강한 의회’로 거듭날 것”
13일 대구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열린 의회 인사권 독립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며 새로운 변화의 힘찬 출발 및 시민 행복을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진=대구시의회 제
대구시의회가 ‘의회 인사권 독립’ 첫걸음을 내디뎠다. 대구시의회는 13일 지방자치법 시행에 맞춰 의회 3층 회의실에서 의회 인사권 독립 기념행사를 열고 새로운 변화의 힘찬 출발 및 시민 행복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30년 만에 강화된 지방의회의 권한과 책임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독립 체제로서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전국 지방의회는 이날부터 개정 지방자치법 시행에 따라 지방의회 의장이 독립적으로 소속 사무직원을 지휘·감독하고, 임명·교육·훈련·복무·징계에 관한 사항을 처리하게 됐다.

개정 지방자치법 시행에 앞서 시의회는 지난해 1월부터 ‘인사권 독립 TF팀’을 꾸려 인사권 독립에 따른 업무체계를 정비해 왔다. 시의회는 그간 조직체계를 정비(1담당관, 3팀 신설)하고, 29건에 달하는 조례·규칙을 제·개정했다. 또 근무 공간 확보를 위한 청사 재배치, 우수인력 확보를 위한 인사 시스템 구축 등 인사권 독립에 대비한 조직, 제도, 인력, 근무환경 조성의 기틀을 완성했다.

특히 장상수 시의회 의장은 이날 첫 인사권을 행사, 신임 간부급(4급 직위) 직원 7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 간부급 인사에서는 의회 사정에 정통하면서 합리적이고 온화한 성품으로 포용적 리더십을 발휘해 온 홍병탁 문화복지전문위원을 ‘의정정책관’으로 보임 이동시켜 의정 정책의 기획·조정과 의회 안방 살림을 총괄토록 했다.

신설된 ‘의사담당관’에는 의회 실무경험이 풍부하고 의회협력팀장 등을 역임해 ‘의회통’으로 정평이 난 윤재섭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장을 임용해 의사 기능 강화와 함께 주민 주권 신장을 위해 새롭게 도입된 ‘주민조례발안제’ 정착의 중책을 맡겼다.

공로연수 등으로 공석이 된 전문위원 자리에는 시 주요 부서를 두루 거치며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아온 집행부 인재들을 대거 발탁, 시정 전문성이 의정 역량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정미정 문화콘텐츠과장을 ‘기획행정전문위원’, 이규홍 건설산업과장 ‘문화복지전문위원’, 김제관 상수도사업본부 경영부장 ‘경제환경전문위원’, 이신희 서울본부장 ‘예산결산전문위원’, 김건호 건설본부 건축1과장을 ‘건설교통전문위원’ 직무대리로 각각 배치했다.

시의회는 이들에게 축적된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집행부 견제·감시 역할 강화에 주력토록 하는 한편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 인사권 독립에 따른 급격한 행정환경 변화에 능동적이고 탄력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시의회는 이달 말 시행 예정인 5급 이하 팀장급 직원 인사를 끝으로 인사권 독립에 따른 첫 정기인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은 “더욱 성숙한 지방의회로 발전하기 위해 정교한 조직체계와 공정한 인사시스템을 완성, 유능한 인재들이 시의회에서 전문성과 능력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며 “이번 변화와 성장이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으로 전해질 수 있도록 더 가까이 소통하고 역량을 강화, 제대로 일하는 ‘강한 의회’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