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사 막을 사회안전망 구축 서둘러야
  • 경북도민일보
고독사 막을 사회안전망 구축 서둘러야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2.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포항시 남구 동해면 아파트에서 홀로 사는 9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된 일이 있었다. 그런데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숨진 지 일주일이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남편과 사별 후 주변 사람들과 왕래가 거의 없었으며 자녀도 없이 혼자 지내다 숨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기로서니 숨진 지 일주일이 넘게 아무도 몰랐다는 것은 선뜻 이해가 안 간다. 요즘 옆집에 누가 사는지조차 모르는 아파트 주민들은 그렇다고손 치더라도 혼자 사는 90대 할머니의 근황에 대해 행정당국이 이토록 몰랐다는 것은 지적받아야 마땅하다. 1인가구와 고령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이러한 고독사는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고독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복지정책을 꼼꼼하게 재점검 할 필요가 있다.

국가통계포털이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61개 시군구 중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곳은 100여 곳에 달했다. 경북 고령인구 비율은 의성 43.2%, 군위 42.4%로 40%를 넘었으며, 청도, 영덕, 영양, 청송, 봉화 등도 40%에 육박한 수치를 보였다. 포항은 10명 중 2명이 고령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경북에서도 고령화 현상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각종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또한 고령인구 증가와 더불어 1인 가구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매년 1만 명 가까이 고독사를 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고독사는 주위에서 조금만 갖고 살펴도 충분히 막을 수 있다. 하지만 갈수록 공동체사회가 붕괴되고 개인주의가 만연하는 요즘 이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등 사회안전망 강화가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난해 4월부터 고독사 예방법을 시행하고 있지만 고독사를 막는 데는 여전히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온다. 급증하는 복지수요에 대응하느라 담당공무원들이 1인 가구까지 돌보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들어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사람 간 왕래가 끊어지고 대면접촉이 어려워지다 보니 고독사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정부를 비롯해 일선 지자체 차원에서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포항시는 올해 ‘희망특별시 포항’을 실현하기 위해 공동체 각 구성원을 배려하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고령화 사회 시대적 흐름에 맞춰 행복한 노년과 어르신 건강을 위한 시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1인가구와 고령층의 고독사를 막기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