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 상대 1000억 규모 손배소송 본격화
  • 김무진기자
대구시, 신천지 상대 1000억 규모 손배소송 본격화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1.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론 시작… 재판 일정 조율
2차 변론준비기일 4월 22일
19일에 감염병예방법 위반
공무집행 방해 항소심 예정
3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출입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뉴스1
뉴스1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이만희 총회장을 상대로 낸 10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본격화됐다.

대구지법 제11민사부(부장판사 김경훈)는 지난 14일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이만희 총회장을 상대로 낸 1000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첫 변론 준비기일을 열어 양측에 대한 재판 일정을 조율했다.

첫 변론을 마친 대구시 측 변호인은 “향후 형사재판의 결과를 바탕으로 기록들을 취합해 증거로 제시할 예정”이라며 “역학조사 방해 여부가 재판의 쟁점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2020년 6월 18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 상황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집합시설과 신도 명단을 누락하는 등 지역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고 판단해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시는 자체 산정한 피해액 1460억원 중 우선 1000억원에 대한 소송을 낸 뒤 향후 소송 과정에서 피해 내용을 추가해 금액을 늘릴 것으로 전해졌다.

2차 변론 준비기일은 오는 4월 22일로 잡혔다.

한편 이 재판과 별개로 신천지 대구교회 지파장 등에 대한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공무집행방해 항소심 선고재판은 이달 19일 대구고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검찰은 1심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무죄를 선고받자 항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완 2022-01-19 13:14:15
결국 똑같은 대구시민

세영 2022-01-16 18:46:02
책임전가 하는 거 아닌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