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 대기 중 의식 잃은 아이 보고 뛰쳐나가 심폐소생술
  • 이진수기자
신호 대기 중 의식 잃은 아이 보고 뛰쳐나가 심폐소생술
  • 이진수기자
  • 승인 2022.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위 시민 영웅’ 김도중·송대웅·이규상씨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추돌차량 화재 진압
음주운전 차량 40분 추격 끝에 검거 기여해
포스코청암재단은 최근 김도중씨(46), 송대웅씨(43), 이규상씨(25) 등 3명의 시민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해 상패와 장학금을 수여했다.

이번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김도중씨는 지난해 11월 27일 서울 송파사거리 부근에서 신호 대기 중 의식없이 쓰러져 있는 아이를 안고 있는 여성을 발견하고, 직접 심폐소생술로 아이의 의식을 회복시킨 후 자신의 차에 태워 병원으로 후송했다.

김씨는 “아이를 안고 울고 있는 여성을 보고 직감적으로 ‘심각한 상황이구나’하는 생각에 차 밖으로 뛰쳐나갔다”며 병원 도착 후 아이의 엄마가 감사하다며 사례를 하고자 했으나 거절하며 현장을 떠났다.

경주에서 시내버스를 운행 중이던 송대웅씨는 지난해 12월 29일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차량 추돌사고를 목격하고, 사고 차에 불이 나자 버스 운행을 중단한 후 버스에 비치해 둔 소화기와 예비 소화기를 꺼내 화재를 진압했다.

발 빠른 초기 대처로 사고 차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을 구조하고, 큰 불이 번지는 것을 막은 송씨는 “시민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대학생 이규상씨는 지난해 12월 30일 상주 인근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후 추격해 경찰이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기여했다.

이씨는 “40분 넘게 추격하면서도 음주차량이 사고가 나지 않기를 바랐다”며 “시내 진입 전에 음주차량을 막아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9년 제정됐으며 현재까지 총 49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