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수출, 코로나 이전 추월
  • 김무진기자
대구지역 수출, 코로나 이전 추월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상황서도 지난해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치 기록
세계 교역 회복세에 전년比 26.6%↑79억3000만달러
車부품·정밀화학원료 강세… 올해도 수출 호조세 전망
지난해 대구지역 수출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뛰어넘는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시와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26.6% 증가한 79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실적 75억 달러와 비교해 4억3000만 달러나 웃도는 것이다. 특히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018년 81억 달러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생산 및 공급 차질, 국가 간 이동제한 등 복합적 위기로 대구의 수출도 큰 타격을 입었다. 이 시기 지역 수출은 기계류와 섬유류에서 큰 하락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16.4% 줄어든 62억6000만 달러로 심각한 수출 침체를 겪었다.

하지만 지난해 세계 교역이 회복세를 보인 것에 힘입어 대구의 수출은 전년 대비 26.6% 상승한 79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훈풍’에 돛을 달았다.

특히 지난해 12월의 경우 역대 월간 수출액이 8억1200만 달러로 역대 월간 수출 최고치를 달성했다.

업종별로 보면 대구의 수출은 미국과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자동차부품, 정밀화학원료의 수출이 강세를 보였다.

다만, 자동차부품은 차량용반도체 공급 불안정에 따른 생산 차질의 영향으로 27.9%(11억 달러) 증가에 그쳤지만 세계적인 전기차 전환에 따른 2차전지 수요 증가로 정밀화학원료(7억 달러, 190.9%) 수출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지역 수출을 이끌었다.

또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농기계 수출이 62.4% 증가, 의류 신흥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원부자재인 직물 수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도 여전히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공급망 회복 지연, 고물가 현상 지속 등 불안요인이 상존하고 있지만 세계 경제 회복세에 기반한 교역 증가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같은 흐름 속에 한국무역협회는 올해 지역 수출이 전년 대비 1.9% 정도 늘어난 81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해 기업 디지털 무역 지원을 위한 메타버스 활용 가상상담회 개최, 해외 온라인플랫폼 활용 사업 등 신규사업을 발굴·추진하고, 물류대란에 대비한 수출물류비 지원 등 지역 기업들을 위한 다양한 해외마케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위기를 기회로 바꿔준 지역 경제인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대구시는 지역 경기가 튼튼한 회복세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대처할 수 있는 전략적 통상지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