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빠르게 확산… 포항시, 특별방역대책 편다
  • 모용복선임기자
오미크론 변이 빠르게 확산… 포항시, 특별방역대책 편다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방역 점검반 4개반 편성
건설 현장·포항역 대상 운영
공사장 근로자 백신접종 독려
실내체육시설 특별점검 실시
빈틈없는 방역체계 마련 총력
포항시가 포항역을 찾아 방역수칙을 점검하고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고위험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설명절 대비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한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특별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설 연휴를 앞두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차단을 위해 전방위적 특별방역대책을 전개하고 있다.

먼저 4개반 10명으로 구성된 특별방역 점검반을 편성하고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현장’과 ‘공공건축물 건립 공사장’ 및 다중이용시설인 ‘포항역’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건설현장과 공사장에서는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점검, 근로자의 백신 추가접종 안내, 타지 방문 후 PCR 검사받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유도,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외부인 접촉 차단 및 거주지에 대한 자체 방역 등을 실시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포항역 방역점검은 타지역에서 KTX로 포항시에 방문하는 귀성객 급증을 대비해 열차를 이용하기 전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등을 할 수 있도록 승하차객의 동선을 분리하고 방역물품을 상비했다.

아울러 안전한 희망특별시 포항을 위해 해외입국자 관리, 열화상 카메라 운영, 방역수칙 준수 홍보 현수막 게첨 등을 통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시는 또한 골프연습장, 체육도장, 당구장 등 고위험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20일부터 2월 3일까지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 16일부터 체육도장업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다가오는 설 명절을 대비해 확산이 지속·심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4일간 진행된다.

중점 점검사항은 영업제한시간(오후9시~다음날 오전5시)준수, QR코드체크(안심콜, 출입자 명단 작성), 마스크 상시착용, 음식섭취 금지 등이다.

해당기간 동안 현장 적발되는 경우에 업주의 경우 무관용 원칙에 의거해 1차 적발의 경우 과태료 150만 원 또는 영업정지 10일의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향후 소상공인 관련 지원혜택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또한 해당수칙을 위반한 이용자에게도 1인당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포항시는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및 시설에 대해 특별 방역지도·점검에도 나섰다.

시는 20일 교통수단별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시내·마을버스, 택시뿐만 아니라 버스 및 택시 승강장 등의 교통시설과 버스공영차고지, 개인택시지부, 법인택시회사 등 운수종사자 이용시설까지 포함해 점검을 실시했으며, 승객과 운수종사자의 안전을 위해 핵심방역수칙을 필히 준수하고 건강상태를 꼼꼼히 살펴 가벼운 증상 발현 시에도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적극적으로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