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한국적인 안동고택, 치유관광지로 각광
  • 정운홍기자
가장 한국적인 안동고택, 치유관광지로 각광
  • 정운홍기자
  • 승인 2022.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인생샷 남기기 좋은
자연풍광 조망 가능한 고택
MZ세대 입소문 타며 인기
안동시, 체험프로그램 운영
고택산업 전문화 적극 지원
안동 지례예술촌에서 인생샷 찰칵!! 사진=안동시 제공

고리타분하게 치부되던 안동의 고택이 20∼30대 MZ세대들에게 최고의 ‘치유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안동의 고택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연중 만실로 운영되는 곳도 생겼다. 팬데믹 속에서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관광지로 입소문을 타며 20∼30대 여성들이 주도하고 있다.

일반 여행지의 경우 재방문 사이클이 크지만 ‘치유관광’은 한 번 와서 마음에 들면 치료받듯이 자주 찾는 것이 특징이다. 첩첩산중에 위치해 TV도 없고 고기도 구울 수 없지만 나와 소중한 동반자에게 에너지를 집중하며 일상의 시름을 내려놓기에 최적의 장소다.

가장 한국적이면서 MZ세대의 특징인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남기기에 적합한 풍경을 갖추고 대도시에서는 절대 느낄 수 없는 대체 불가능한 자연환경을 가진 곳이 특히 인기다. 안동 지례예술촌과 농암종택, 하회마을 옥연정사가 대표적이다.

1988년 우리나라 고택과 한옥체험 시대를 가장 먼저 연 지례예술촌은 최근 전국적 명성을 다시 얻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연초에 1년간 예약 만실을 기록했고 올해도 예약률 80%를 넘겼다. 임하호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인기 객실은 100% 예약이 끝났다.

이는 MZ세대 욕구를 정확히 간파한 결과다. 고무신을 신고 이동하고 냉장고와 화장실은 호실별로 정해놓은 칸에 공용으로 써야 하는 불편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임하호가 내려다보이는 정문이 최고의 포토존 역할을 하고 물안개 피는 오전 9시 30분 즈음 집주인이 직접 촬영을 돕는다.

낙동강 상류 도산면 가송리에 위치한 농암종택도 MZ세대가 선망하는 웰니스 관광지다. 농암선생 어부단가 중 “굽어보니 천길 파란 물, 돌아보니 겹겹 푸른 산”이 바로 이곳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낙동강을 조망하며 사색과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인생 샷까지 건질 수 있어 인기다.

하회마을 옥연정사는 환상적 풍광 속에 올바른 정신을 담고자 했던 선조들의 삶이 고스란히 밴 곳으로 MZ세대들에게 포착됐다. 하회마을 건너 부용대 아래 자리해 유유히 휘돌아나가는 낙동강 물길을 조망할 수 있다. 솔숲의 향기와 깎아지른 절벽 등 최고의 치유장으로 여건을 갖췄다. 하회마을을 건너다볼 수 있는 낮 풍광뿐 아니라 낙동강변을 바라보는 소나무와 밤하늘의 별 등 도시의 시름을 털어내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고택이 MZ세대에 인기를 얻는 것은 네플릭스 ‘킹덤’ 등 사극을 통해 한국의 모자 ‘갓’이 전 세계 주목을 받고 오징어 게임 등 한국문화에 외국인들이 열광하면서 직접 체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시에서 한옥체험업을 운영 중인 곳은 하회마을, 오천군자리, 임청각, 치암고택 등 117곳이다. 시는 고택 인기에 힘입어 고택산업 전문화를 위해 올해 1억5000만원을 들여 고택매니저 육성 및 위탁운영 사업을 전개하고 고택체험 프로그램 운영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