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 있는 관광도시로 새롭게 도약한 문경
  • 윤대열기자
품격 있는 관광도시로 새롭게 도약한 문경
  • 윤대열기자
  • 승인 2022.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새로운 관광상품 개발
전략적 맞춤형 관광마케팅 주력
문경새재·찻사발축제·단산모노레일 등
새로운 관광자원 확충·관광지서
지역사랑상품권 제공 등 시책 추진
농가소득·관광수입 증대 효과 톡톡
문화관광도시 문경새재 제1관문 주흘관문 입구에 많은 인파들이 몰려들고있는 모습.
문경찻사발축제장에서 가족이 찻사발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문경읍 고요리 단산모노레일.
아리랑일만수 옛길박물관 이운식 개최에 앞서 행사를 열고 있다.
가은읍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문경시는 중부내륙의 대표 관광도시로 품격 있는 관광도시 건설을 위해 새로운 관광상품 개발과 전략적 맞춤형 관광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 도약하는 일등문경을 위해 경쟁력 있는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여 글로벌 관광도시로 그 위상을 드높이는데 힘을 쏟았다. 문경의 대표 관광지인 문경새재는 2013년 한국관광공사 선정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100선 중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문경새재는 지난 2015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생태관광자원분야에서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문경시의 축제는 가족 친구 연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장으로 인기

문경찻사발축제는 가족참여형 체험형 관광축제로 2012년부터 2016년 2019년 총 6회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 축제로 선정됐다.

특히 2017년과 2019년에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선정되어 세계적인 축제로 우뚝 섰으며 2020년 2021년에는 명예문화관광축제로 명성을 떨쳤다.

문경은 기존의 대표 관광지 뿐 아니라 국내 최초 문화생태영상 테마파크인 문경에코랄라와 복합휴양시설인 문경힐링휴양촌을 개장하고 문경단산모노레일과 문경돌리네습지 문경생태미로공원을 관광자원화 하는 등 새로운 관광 상품을 적극 발굴 해 운영 중이다.

테마와 공간 대상별로 다양한 관광자원을 확충한 결과 2017년에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선정됐다.

코로나19 이후에는 가족과 함께 방문할 수 있는 안심 관광지로도 부각돼 2021년에는 경북관광 100선 챌린지 언택트 관광지로 문경새재 단산모노레일 에코랄라 고모산성 산양정행소 등 5개소가 선정돼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여름휴가지 경북도에서 유일하게 상위권에 선정

문경은 2021 우리나라 여름휴가 만족도 조사에서 전년대비 무려 31계단을 상승해 9위를 차지했으며 상위권에는 경북도에서 문경시와 경주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새로운 관광자원을 확충하고 주요 관광지에서 제공하는 문경사랑상품권과 같은 성공적인 시책 추진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농가 소득과 관광수입을 함께 증대시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수준을 훌쩍 넘어섰다.

마성면 하내 시유지에는 52750톤의 방치 폐기물이 완전 처리되면서 그 부지에는 tvN 마성오픈세트장이 조성됐다.

KBS 문경새재오픈세트장 SBS 가은오픈세트장 2022년 준공 예정인 실내촬영스튜디오와 함께 촬영하기 좋은 도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볼거리로 제공된다.

세트장 외에도 새재 성곽과 탐방로 해발 956m로 백두대간을 조망할 수 있는 단산 문경시멘트 공장 등 곳곳에 야외촬영 공간이 많아 2000년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을 시작으로 250여 편의 드라마와 영화가 촬영되며 드라마 및 영화 제작팀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문화 분야 및 문화재 100점 시대 서막 열다

문경시는 지역의 문화역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

지난10년 동안 총33개의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됐다.

2019년 장수황씨종택 탱자나무(산북면 소재)는 천연기념물로 승격되었고 2021년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은 보물 김삼식 한지장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승격됐다. 이어 김룡사 금선대 대승사 묘적암 봉암사 용추암 등 전통사찰과 문화재를 복원하고 정비하는 등 전통문화 계승에 앞장서고 있다.

근대아리랑의 발상지이자 아리랑 노랫말의 배경이 된 문경새재아리랑의 정체성 확립과 정통성 계승보존을 위해 고요아리랑 민속 마을을 조성했다.

국내 최초로 중국 일본 러시아 교포가 참여하는 아리랑제를 개최하고 아리랑 노랫말 일만수를 서예로 담아내는 등 문경새재 아리랑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선(禪) 문화의 대중화를 이끌 문경세계명상마을 조성사업도 마무리되어 2022년 개원을 앞두고 있다.

2000년 역사를 간직한 우리나라 최초의 고갯길인 하늘재 옛길 복원사업으로 2.5km 길이의 탐방로를 개설하는 등 관광 자원화 사업도 추진 중이다.

문화예술 활성화와 지역문화 발전의 핵심 거점 역할을 위해 건립된 문경문화원은 2018년 개원 이래 문화융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사기장 자수장 한지장 등 무형문화재 전수관 건립 신북천 복합문화 공간 및 문경읍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문화시설 확충에도 온 힘을 쏟아 부었다.

지역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53개 단체에 142억원을 지원하고 서예 민요 사물놀이 등 문화학교와 한문학 인문교육인 시민명륜학교 근암서원 강좌를 주기적으로 개최했으며 통합문화이용 전용카드를 연간3000매 발행하여 시민 문화의식 함양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관광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기존의 대표 관광자원과 문화유산들은 더욱 보강하고 새로운 자원 개발과 홍보에 힘써왔다”며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 발굴과 관광 문화산업이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