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호미곶 군사보호구역 풀고 이전하라”
  • 신동선기자
“포항 호미곶 군사보호구역 풀고 이전하라”
  • 신동선기자
  • 승인 2022.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시 관계자와 면담
재산권 보호 등 협조 요청
서명운동·집단행동 예고
“현 부대, 가끔 사격연습만
관광 활성화 위해 풀어야”
건축물 규정 해지도 요구
호미곶 일원의 군부대가 있는 산 전경.
호미곶 일원의 군부대가 있는 산 전경.

포항시 호미곶면 군부대 이전과 관련<본지 지난 20일자 4면 보도>, 주민들이 군사보호구역을 풀어달라는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호미곶 대보리 주민 등은 25일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인 공군부대 일원에 대해 해제를 요구하는 주민 서명운동에 돌입하고, 앞으로 집단행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이날 시 관계자와 면담을 갖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호미곶면 개발자문위에도 지역발전과 주민 사유재산권을 지키기 위한 군부대 이전에 대해 협조를 구했다.

앞서 이곳 주민들은 지역에 주둔한 공군부대로 인해 부대 주변 주민들의 땅 수 만여 평이 군사보호지역과 통제구역으로 묶여 건물도 짓지 못한 채 56년 동안 살아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주민들은 호미곶 광장 인근의 야산 130m 고지에 있는 공군부대와 구만리 마을 한복판에 있는 수만 여 평 부지의 관련 부대시설, 인근 미사일 발사 기지에 대한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이는 국내 대공방어 무기체계의 변경을 이유로 사실상 호미곶 미사일 발사를 위해 주둔한 현 부대가 폐쇄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이 같은 주민들의 요구는 2009년부터 12년 간 지속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300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호미곶 부대이전을 두고 서명운동을 펼쳐 상급부대에 제출한 바 있다.

군부대 주면 500m 건축물 제한에 대해 풀어달라는 요구도 해왔다. 하지만 군은 당시 호미곶 공군부대 주위에 묻힌 지뢰로 인한 민간인 보호와 대공 관제 및 민간인 통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사실상 주민들의 요구를 거부했다.

주민들은 과거 산불이 발생해 지뢰가 모두 제거했다며 폭발물로 인한 사유지 이용을 막는 건 불합리하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은 군부대에서 연중행사로 가끔 사격연습만 할 뿐, 지금은 폐쇄돼 자물쇠로 잠겨있는 미사일 발사기지와 이를 위해 있는 부대시설이 계속해서 호미곶에 있어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십년간 사유지 이용을 하지 못하고, 군에 협조해온 지역민들을 위해 군은 우선적으로 사유지 활용부터 가능토록 군사보호구역 해제와 건축물 제한규정을 풀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 관계자는 “군부대 이전은 지역의 숙원문제로, 호미곶 인근 야산 정상에 경북 동해안 지역이 한눈에 들어오는 관광 타워 등을 마련해 지역 관광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