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동기 박서준, '그 해 우리는' 보고 처음으로 칭찬"
  • 뉴스1
박진주 "동기 박서준, '그 해 우리는' 보고 처음으로 칭찬"
  • 뉴스1
  • 승인 2022.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드마크

박진주가 ‘그 해 우리는’으로 서울예대 동기인 박서준에게 칭찬을 들었다고 했다.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극본 이나은, 연출 김윤진) 출연 배우 박진주 종영 인터뷰에서 박진주는 극 중 캐릭터 이솔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진주는 “솔이는 드라마 작가 출신이라 삶에 대한 시선이 깨어있고 명확하며 감성적인 캐릭터다. 그러면서도 와일드하고 에너지가 많다. 어떻게 보면 당당한 여성”이라며 “분량이 많지 않기에 짧은 신 안에서 이걸 어떻게 디테일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 생각하며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극에서 ‘인간 사이다’로 호평을 얻은 것에 대해 “많은 분들이 예상치 못하게 시원하게 생각해주고 김다미도 답답한 연기를 잘해줘서 시너지가 좋았다”라며 “(솔이도) 이 사람이 짜증나서가 아니라 위해서하는 이야기라 감정이 잘 전달되고 미워할 수 없게 되지 않았을까. 밉기보다 시원함이 컸을 거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솔이의 대사는 내 기준에서 ‘친구에게 너무 심하게 얘기하는 거 아닌가’ 했는데, 보는 분들이 그렇게 느끼지 않게 하려고 장난 같은 호흡도 섞으면서 가볍게 흘러갈 수 있도록 했다”라고 캐릭터 연구 방법을 전했다.

특히 주변에서도 ‘그 해 우리는’ 속 박진주의 연기를 많이 칭찬했다고. 박진주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주변에서 가장 많은 연락을 받았다”라며 “(대학 동기인) 박서준이 드라마를 보고 ‘너 진짜 잘한다’라고 하더라. 처음으로 연락을 해 작품 얘기를 해서 ‘이런 말 하는 애가 아닌데 내가 잘했나?’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지난 25일 종영한 ‘그 해 우리는’은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10년이 흘러 카메라 앞에 강제 소환 되어 펼쳐지는 청춘 다큐를 가장한 아찔한 로맨스 드라마다. 누구나 공감할 만한 첫사랑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내 호평 받았다.

박진주는 ‘그 해 우리는’에서 주인공 국연수의 유일한 친구이자 작가 출신 술집 사장인 이솔이 역으로 활약했다. 그는 사랑 앞에서 고민하는 ‘절친’ 국연수에게 현실적인 조언과 직언을 날리며 ‘인간 사이다’에 등극, 극에서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