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올해 미래농업 향해 발돋움
  • 정운홍기자
안동시, 올해 미래농업 향해 발돋움
  • 정운홍기자
  • 승인 2022.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약용작물 우량종근 보급
스마트농업 육성·교육장 설치
농업현장 적용 기술개발 추진
농가경영 개선 위한 교육 진행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꽃묘장에 재배 중인 봄꽃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농업생명기술 보급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와 농업인의 복지증진을 위해 다양한 농촌진흥사업을 추진해 2022년을 ‘안동 미래 농업의 터닝포인트’로 삼겠다고 10일 밝혔다.

안동의 대표적인 약용작물은 산약, 지황, 우슬 등이다. 시는 지황 우량 종근 보급을 위해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종근 생산 계약을 체결하고 생산·납품할 계획이다. 우량 종근의 생산을 위해 지황 재배기술 지도에 힘쓸 예정이다. 또한 지황 재배 농가에 우량 종근 지원사업과 다양한 환경에서의 시험 재배를 통해 지역에 적합한 재배법을 정립해 신소득 작목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농업 육성을 위한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설치해 농업인들에게 스마트팜 교육과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영농실증시범포를 운영해 지역특화작물발굴에도 노력한다.

지황·고구마 등의 우량 무병종묘 생산, 보급을 위한 조직배양실 운영과 산업용 대마 생산체계 구축을 위한 대마 시험 재배도 계획하고 있으며 현장애로 기술개발 과제와 농업기술 현장적용 실증사업도 추진해 농업 현장에 적용 가능한 기술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재 농업기술센터 꽃묘장에서는 도심 곳곳에 식재할 봄꽃 재배가 한창이다. 시설하우스 6개동, 4670㎡ 규모로 연간 꽃묘 50여만 본을 생산하고 있다. 안동시 곳곳을 수놓은 꽃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보는 즐거움과 마음의 힐링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농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농업인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병해충진단실’을 운영한다. 디지털 자동현미경 시스템으로는 세균 및 곰팡이병의 진단이, 자동핵산 추출기와 PCR로는 작물 바이러스 분석이 가능하다. 농작물의 병해충과 바이러스를 종합적이고 신속하게 진단해 농업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는 현장중심·고객수요 중심의 지도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로 중요성이 부각된 농산물 직거래 마케팅 분야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전자상거래 온·오프라인 교육을 추진하고 농업 정보화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는 정보화농업인회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더불어 농가 경영 진단과 개선을 위한 강소농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