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孝心)이 찍어 준 ‘경주의 봄’ 한 장
  • 경북도민일보
효심(孝心)이 찍어 준 ‘경주의 봄’ 한 장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2.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의 긴 겨울도 봄을 이길 수는 없었다.

하지만 봄은 길게, 오래 우리 곁에 머물지도 않을 듯 벌써 꽃잎 옷을 벗고 있다.

그래서 딸은 경주 통일전 가는 길, 경북산림환경연구원 뜰에 화사하게 핀 복사꽃 아래에 부모님을 모시고 셔터를 누른다.

한 참 후에 인화 될 사진 한 장. 노출감도는 엄마의 미소이고 조리개 속도는 봄의 진행속도와 같았다.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