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땅값 94억… 10년새 9배 상승
  • 허영국기자
독도 땅값 94억… 10년새 9배 상승
  • 허영국기자
  • 승인 2022.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정치적 중요성 높아져
독도 상공을 날고 있는 경량비행기 모습. 사진=경북도민일보DB
울릉군 부속섬 독도 땅값이 지난해보다 18% 이상 상승하면서 10년새 9배가량 상승했다.

경북도와 울릉군은 지난달 29일 울릉군에 속한 독도의 2022년 국토교통부 개별공시지가를 공시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결정·공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결정·공시된 올해 독도 전체 공시지가는 94억2153만 원으로, 10년 전인 2011년(10억7400만원) 대비 9배 뛰었다. 지난해(79억5100만 원)와 비교해서는 18.4% 상승했다. 독도는 동도와 서도, 부속 섬을 포함해 18만7554㎡ 크기다. 임야 91필지, 대지 3필지, 잡종지 7필지 등 101필지로 나뉘어 있다.

독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입도객이 처음 발을 들이는 동도 접안시설 일대 독도리 20-3번지로 1㎡당 192만원으로 결정됐다. 최저가는 독도 안쪽에 위치한 독도리 30번지 임야(1㎡당 6750원)다.

독도는 해양수산부가 관리하는 국유지여서 개인이 마음대로 거래가 가능한 매매 대상은 아니다. 다만 정부는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해 2000년부터 상징적으로 공시지가를 매기고 있다. 독도 땅값이 처음 발표된 2000년 당시 독도 전체 지가는 2억6292만원이었다.

독도의 땅값이 오르는 이유는 독도의 사회·정치적 중요성, 경제적 가치상승, 국민의 높은 관심도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