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여름철 자연재난 선제적 대응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
  • 김무진기자
대구시, 여름철 자연재난 선제적 대응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10월 15일까지 5개월간
재난대비 24시간 상황실 운영
비상근무체계 가동 등 총력
대구시가 여름철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에 따른 인명 및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대구시는 오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5개월간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24시간 상황실 운영, 비상근무체계 가동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간 동안 평상시에는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고 기상특보 상황에 맞춰 사전 대비 및 비상1·2·3단계로 대응 수위를 강화한다. 또 협업 부서의 임무·역할에 따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에 총력 대응한다.

앞서 시는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인명피해 우려 지역 31개소, 침수취약 도로 20개 노선, 배수펌프장 60개소, 예·경보시스템 177개소, 자연재해예방사업 5개소 등 취약시설 및 방재시설에 대한 사전점검을 벌였다.

점검에선 상습 침수지역인 칠성교 하부 신천동로 통제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칠성교 수위계, 집중호우로 인한 북구 노곡동 일대의 우수 처리에 지장이 없도록 고지배수로 및 노곡 빗물펌프장을 집중 살펴봤다.

또 건설본부에서 시행 중인 신천 칠성잠수보 공사 현장도 찾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건설근로자들의 안전 및 갑작스러운 폭우 등에 따른 피해 방지 대책 등도 확인했다.

특히 인명피해 우려 지역에는 담당 공무원과 통장 등 ‘현장관리관’을 복수 지정해 철저한 예찰활동으로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하고 국지성 집중호우, 산사태 등 자연재난 발생 시 마을 주민들에게 신속히 알려 대피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지역자율방재단과 협조해 재난취약지역 예찰활동을 꾸준히 펼쳐 위험요소를 미리 없애고, CCTV통합관제센터 및 재난안전상황실 영상 정보를 통해 재난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등 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올해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시민들은 기상특보 시 TV와 라디오 등을 통해 재난방송을 청취하고,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