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 지소연, 8년 영국 생활 마무리하고 오늘 귀국
  • 뉴스1
'금의환향' 지소연, 8년 영국 생활 마무리하고 오늘 귀국
  • 뉴스1
  • 승인 2022.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여자프로축구 첼시 위민에서 활약하던 지소연이 19일 귀국한다.

2014년 첼시 위민에 입단, 유럽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던 지소연은 8년 동안의 영국 생활을 마무리하고 19일 오후 5시3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그야말로 금의환향이다. 지소연은 아시아 여자 축구 선수의 유럽 무대 진출이 흔치 않았던 2014년부터 첼시 위민에서 등번호 10번을 달고 지금껏 주전으로 활약하면서 리그 우승 6회, FA컵 우승 1회 등 성공적인 발자취를 남겼다.

특히 데뷔 첫 해 FA컵 결승전에서 결승골을 기록, 팀 역사상 첫 FA컵 우승을 이끌며 영국 축구계에 큰 임팩트를 남겼다.

팀을 떠나기로 발표한 이후 치러진 이번 시즌 리그 최종전과 FA컵 결승전에서도 지소연은 묵묵히 제 몫을 다하며 리그· FA컵 2연패에 기여했다. 첼시 위민 구단은 떠나는 지소연을 위해 특별 헌정 유니폼을 선물하는 등 레전드 대우를 했다.

지소연이 첼시 위민에서 경쟁력을 발휘하는 것을 보며 국내 여자 축구 선수들도 많은 꿈을 품었고 이영주, 장슬기, 윤영글 등 다른 선수들도 과감하게 유럽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다.

이들은 하나같이 “지소연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지소연 역시 “이곳 영국 사람들이 나를 보면서 한국 여자 축구 전체를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 악착같이 했고, 잘 하고자 했다. 그 노력의 성과가 나름대로 있는 것 같아서 보람차다”고 영국 생활을 되돌아보기도 했다.

한편 지소연은 한국 여자 축구의 발전을 위하는 마음으로 귀국을 택했다. 첼시 위민에서 좋은 조건으로 재계약을 제안했지만 그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지소연은 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언젠가는 한국에 돌아가서 선수생활을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면서 “내가 외국에서 뛰면서 느끼고 얻은 것들을 WK리그에서 뛰면서 젊은 선수들에게 알려줄 수 있다면 좋겠다. 당연히 나도 동료들에게 배울 점이 있고 배우고 싶다. 서로 공유하면서 한국 여자 축구 발전을 같이 이뤄내고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

지소연은 WK리그 한 팀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WK리그 후반기 등록 시작일이 7월1일이라 지소연이 국내 무대에서 공식전을 뛰는 건 그 이후인 7월4일 16라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소연은 우선 입국 후 짧은 휴가를 즐기며 긴 해외생활로 쌓인 피로를 풀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