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地選 ‘기울어진 운동장’
  • 지선특별취재반
TK 地選 ‘기울어진 운동장’
  • 지선특별취재반
  • 승인 2022.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곳곳 여야 대결구도 팽팽
경북지사·대구시장·포항시장
“이미 승부는 끝났다” 분위기
유권자 무관심…선거판 냉랭
구미·경산·영천·군위·의성·칠곡
국힘-민주-무소속 ‘한판 승부’
6·1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형산강 교차로에서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유성찬 후보와 국민의힘 이강덕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6·1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형산강 교차로에서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유성찬 후보와 국민의힘 이강덕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6·1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이제 1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전국 곳곳에서 여야 후보간 팽팽한 대결구도가 벌어지고 있는 것과는 달리 대구경북(TK)의 선거판은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 같은 느낌이다. 그러다 보니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후보나 캠프진에 비해 유권자들의 반응이 냉랭하다 못해 무관심하다.

경북도지사 선거의 경우 일찌감치 승부가 끝난 분위기다. 국민의힘 보수텃밭 영향도 있지만 이철우 對 임미애 후보간의 대결구도 자체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철우 국민의힘·임미애 민주당 후보가 맞붙는 경북도지사 선거는 이 후보의 무투표 당선을 막기 위해 민주당이 임시방편으로 임 후보를 내세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구시장 선거 역시 일찌감치 승부는 끝났다는 분위기다.

홍준표 국민의힘·서재헌 더불어민주당·한민정 정의당·신원호 기본소득당 후보가 맞붙는 대구시장 선거 역시 보수텃밭 국힘 후보의 압승이 예상된다는 것. 이러다보니 그 흔한 여론조사 한 번 실시하지 않을 정도로 선거판이 싱겁게 끝날 공산이 크다.

나머지 3명의 후보들이 참신한 공약과 성실한 선거운동으로 분투하고 있지만, 5선 국회의원인 홍 후보와 인지도에서부터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결국 대구시장 선거는 국민의힘 경선이 곧 당선의 결정판이었고, 공식 선거운동 자체가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대구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야 3당 후보들이 국힘 홍준표 후보를 겨냥한 파상공세에 나서겠지만, 결국 선거판은 싱겁게 끝날 공산이 크다”고 분석했다.

포항시장 선거도 마찬가지.

천신만고 끝에 국힘 공천을 따낸 이강덕 후보에 민주당 유성찬 후보가 도전장을 내밀었으나 적수가 되지 못한다는 평가다.

결국 이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어느정도 득표율을 받느냐가 오히려 더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다만 구미·경산·영천·군위·의성·칠곡 등은 국힘 공천에 탈락한 후보들이 무소속으로 출마를 하거나 민주당 후보의 인지도가 높아 어느정도 대결구도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구미시장 선거는 민주당 장세용 현 시장에 보수텃밭 탈환을 노리는 국힘 김장호 후보의 대결구도에 무소속 김중천·김기훈 후보의 선전여부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칠곡군수는 선거는 국힘 김재욱 후보와 민주당 장세호 후보간 대결구도에 막판에 뛰어든 무소속 김창규 후보가 변수다. 이밖에 경산·영천·군위·의성 4곳에서는 국힘 對 무소속 후보간의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TK와는 달리 수도권을 중심으로 충청, 강원 등에서는 여야 후보 간의 팽팽한 접전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김은혜 국민의힘·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혈전을 벌이고 있는 경기도지사 선거의 경우 양 후보간 초박빙 상태로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가 되고 있다.

한편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국민의힘은 최소 9곳, 민주당은 8곳에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