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희 멀티골' 포항, 인천에 2-0 승리
  • 조석현기자
'정재희 멀티골' 포항, 인천에 2-0 승리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티골의 주인공 정재희가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제공. 

포항스틸러스가 인천유나이티드에 2-0으로 승리하며 연패에서 벗어났다.

포항은 21일 오후 6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K리그1’14라운드 인천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초반 분위기는 포항이 잡았다.

전반 7분 패널티박스 바깥에서 안쪽으로 침투한 김승대가 경기 첫 유효슈팅을 시도 했으나 이태희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포항은 연이어 공격에 나섰다. 전반 11분 이광혁이 왼쯕 측면 단독 돌파를 통해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이태희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하며 품안에 안기고 말았다. 

포항의 연이은 파상공세에 전반 14분 인천의 골망이 흔들렸다.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흘러나왔지만 세컨볼을 정재희가 침착하게 선제골로 성공시켰다. 

연이어 전반 16분 정재희가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강력한 왼발슛으로 멀티골을 완성시켰다.
 
전반 34분 인천도 반격에 나섰다. 이용재가 얻은 프리킥을 무고사가 헤딩까지 이어갔지만 아쉽게 골대를 넘기고 말았다.

연이어 35분 무고사는 하프라인에서 부터 단독 드리블 후 포항의 골문을 노렸지만 윤평국 골키퍼의 펀칭에 막히고 말았다.

첫 교체카드는 전반 38분 포항이 이광혁을 빼고 임상협을 투입했다.

전반 추가시간 1분을 받았지만 양팀 모두 특별한 찬스를 맞이하지 못하며 전반은 포항이 2:0으로 리드한채 하프타임에 들어갔다.

인천은 추격을 위해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카드 3장을 사용했다. 이용재, 김광석, 이강현이 나가고 아길라르, 이동수, 송시우가 들어오며 포메이션을 3-4-3으로 변경했다.

인천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만회골을 만들기 위해 공격에 나섰다. 후반 4분 무고사의 슈팅이 우측 골포스트를 살짝 빗겨가며 골로 이어가지 못했다.

후반 7분 교체되어 들어온 인천의 아길라르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지만 아쉽게 벗어나고 말았다.

포항스틸러스는 후반 9분 허용준과, 고영준을 투입하고 김승대와 모세스를 교체하며 미드필더를 보강했다. 

포항은 후반 13분 이수빈의 패스를 받은 임상협이 슈팅까지 이어 갔지만 이태희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20분 포항은 추가골의 기회를 맞이했다. 정재희의 패스를 받은 허용준이 골키퍼와의 1:1 찬스를 맞이했지만 이태희의 펀칭에 막혔다. 

또 한번 포항에게 찬스가 찾아왔다. 후반 26분 이수빈의 스루패스를 받은 허용준이 슛을 시도했지만 이태희의 오른발 끝에 막히며 추가골에 실패했다. 

인천도 후반 27분 반격을 시도했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송시우가 헤딩까지 이어갔지만 골포스트를 벗어나고 말았다. 

후반 32분 인천은 추격을 위해 또 한번 교체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도혁, 민경현을 빼주고 델브리지와 홍시후를 투입했다.

인천의 공세가 이어졌지만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후반 36분 김동민의 헤딩슛이 골대 상단을 맞고 튕겨나오며 인천은 포항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 42분 포항은 허용준대신 이호재를 투입하며 공격에 더욱 집중했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이어진 인천의 공세에도 포항은 골문을 지켜내며 2-0으로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