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울진 멸종위기 산양 구호 ‘앞장’
  • 이진수기자
포스코, 울진 멸종위기 산양 구호 ‘앞장’
  • 이진수기자
  • 승인 2022.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시민프렌즈, 산불피해지역
먹이주기 봉사·복원 기금 전달
20일 울진 산불 피해지역 생태복원 봉사활동에 참여한 기업시민프렌즈, 한국산양보호협회 울진지회,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기업시민프렌즈는 20일 울진 산불 피해지역에서 멸종위기 산양 구호활동을 가졌다.

이날 기업시민프렌즈는 산양 먹이주기 활동과 함께 산불 피해지역 복원 기금 2000만 원을 한국산양보호협회에 전달했다.

산양은 밀렵과 개발로 개체수가 줄어 멸종 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 217호이다.

최근 산불 피해를 입은 울진은 국내 최대 산양 서식지로, 약 120여 마리의 산양이 살고 있다.

기업시민프렌즈 참여기업 임직원 30여 명은 이날 산불로 서식지와 먹이 공급처를 잃은 산양을 보호하기 위해 산양이 즐겨먹는 뽕잎 100kg를 전달했으며 산불로 인한 산림 파괴로 굶주린 산양의 영양 보충을 돕기 위해 수분, 염분, 미네랄이 풍부한 미네랄 블록도 함께 공급했다. 또한 24시간 산양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된 무인 센서 카메라를 점검하기도 했다.

김태억 포스코 설비자재구매실장은 “산불 피해지역이 예전과 같은 생기를 되찾는데 기업시민프렌즈의 진심이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 기업시민프렌즈는 포스코와 거래협력기업이 자연환경 보존 등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를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