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규모 이견 평행선… 국회 예결위 5분 만에 파행
  • 손경호기자
추경 규모 이견 평행선… 국회 예결위 5분 만에 파행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간사 이틀째 비공개 회동
국힘, 36조4000억 원안 고수
민주당 의원 언성 높이며 퇴장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류성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류성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가 25일 전체 추경 규모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파행을 겪었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예결위 여당 간사인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예결위원장실에서 이틀째 비공개 회동을 했다.

맹 의원은 이날 회의실에 들어간 지 약 5분 만에 “원안대로 가져왔어. 하나도 검토안했어. 니들끼리 하라고 그러세요”라고 언성을 높이며 퇴장했다. 맹 의원은 기자들에게 “엉터리로 하나도 조정을 안 해 와서 추가로 조정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요구사항이 하나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국민의힘이) 원안대로 가져왔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후 류 의원이 맹 의원을 만류해 예결위 수석전문위원실로 자리를 옮겨 잠시 회동을 이어갔으나 맹 의원은 다시 5분 만에 퇴장했다. 이에 류 의원은 “나도 못하겠다”고 답답함을 나타냈다.

류 의원은 기자들에게 파행을 빚은 이유에 대해 “규모 차이가 너무 많이 난다”고 말했다.

정부안은 총 59조4000억원이지만 세입 경정(국세수입 예상치를 조정하는 것)에 따른 지방교부세·교부금 정산분을 제외하면 실제 지출 규모는 36조4000억원 규모다.

민주당은 전날 회동에서 정부의 36조4000억원에 ‘50조원 이상’의 추경안을 제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은 그간 47조2000억원 규모의 자체 추경안을 제시해왔는데, 여기에서 최소 3조원 이상을 다시 추가로 제시한 것이다. 그러나 여당 측이 전날과 마찬가지로 36조4000억원을 고수하면서 회동이 시작부터 파행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간사는 애초 목표로 한 5월 임시국회 내 2차 추경안 처리를 위해 수시로 접촉하며 협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류 의원은 다음 회동 일정에 대해 “계속 왔다갔다면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