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클럽맨' 정영삼, 현역 은퇴…다음 시즌 홈 개막전서 은퇴식
  • 뉴스1
'원클럽맨' 정영삼, 현역 은퇴…다음 시즌 홈 개막전서 은퇴식
  • 뉴스1
  • 승인 2022.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프랜차이즈 스타 정영삼(38)이 현역에서 은퇴한다.

한국가스공사는 26일 “정영삼이 고향인 대구에 돌아와 의미 있는 2021-22시즌을 보낸 후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정영삼은 대구 대성초, 계성중, 계성고, 건국대를 졸업하고 2007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인천 전자랜드(한국가스공사 전신)에 지명됐다. 데뷔시즌 평균 10.8득점 2.6어시스트 1.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고, 2008 베이징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데뷔 이후 전자랜드와 한국가스공사에서 14시즌 활약한 정영삼은 KBL 통산 600경기 출장(통산 17호) 기록을 원클럽맨으로서 달성했다.


14시즌 동안 정영삼은 평균 7.8득점 1.7 리바운드 1.6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2020-21시즌에는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을 수상하며 후배들의 모범이 되기도 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021-22시즌 막판 유도훈 감독과 상의 후 은퇴를 결정했다. 구단과는 향후 함께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하여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영삼의 은퇴식은 2022-23시즌 한국가스공사의 홈 개막전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