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낙동강변 둔치서 아빠랑 ‘씽씽’
  • 정운홍기자
안동 낙동강변 둔치서 아빠랑 ‘씽씽’
  • 정운홍기자
  • 승인 2022.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금계국이 황금빛 물결을 이룬 ‘안동 낙동강변 둔치’에서 가족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며 즐거운 오후를 보내고 있다.

다목적 광장 바로 앞에는 5개 테마로 꾸며진 낙동가람 초화단지가 있다. 올해부터 낙동가람 초화단지에서 봄의 패랭이꽃을 시작해 여름의 작약, 가을에는 가우라 및 구절초, 그리고 겨울에는 억새류 등 계절별로 꽃을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