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文정권 5년 내내 보복수사 해놓고 왜 난리”
  • 김무진기자
洪 “文정권 5년 내내 보복수사 해놓고 왜 난리”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산업부 의혹 野 의원 소환
민주당 ‘보복수사’ 발언 겨냥
“이참에 원전 수사도 다시해야”

여당과 야당을 상대로 최근 정치 현안과 관련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더불어민주당을 또다시 겨냥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야당 의원을 수사 선상에 올려놓은데 대해 민주당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 수사”라고 반발하자, “이제 와서 시작도 안한 사건을 보복 수사한다고 난리를 친다”고 지적한 것이다.
홍 당선인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년 내내 무자비한 보복 수사를 자행해 놓고 이제와서 시작도 안한 사건을 보복 수사한다고 난리를 친다”며 “그동안 보복 수사로 감옥에 갔거나 갔다온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알기는 하냐”고 썼다.
그의 발언은 검찰이 수사 중인 문재인 정부 시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언급으로 보인다.
홍 당선인은 “이참에 수사하다가 중단한 불법으로 원전 중단 지시한 최종 책임자와 울산시장 불법선거에 관여한 최종 책임자도 수사를 하는게 맞지 않나”며 “지은 죄가 많기는 많은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하기사 방탄복 주워 입기 위해 다급하게 국회 들어간 사람도 있으니 그런 말이 나올 수도 있겠다만”이라고 덧붙였다. ‘방탄 출마’라는 비판이 제기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산업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검찰이) 박상혁 의원을 소환 조사하겠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있다”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 수사의 시작으로 규정한다”고 말하는 등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 민주당 내 반발 기류가 커지는 모양새다.
박 의원은 2017~2018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면서 산업부 산하 공기업 기관장 사퇴와 관련해 청와대 의중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