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마장지 ‘거위알 도둑’ 누구냐
  • 조석현기자
포항 마장지 ‘거위알 도둑’ 누구냐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6.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고문 훼손하고 알 가져가
“천적 없어… 사람이 한 짓
시가 적극 관리감독 해야”
뉴스1
뉴스1
포항 시민들이 즐겨찾는 북구 장성동 마장지 연못의 거위알이 매번 사라져 시민들이 시청에 민원까지 제기했다. 사소한 장난으로 치부할 수도 있지만 거위알을 훔치는 일부 몰지각한 시민들의 행동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이곳 주민들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연못의 정자 부근에 거위가 낳은 6~8개의 알이 모두 사라졌다는 것.

A(49)씨는 “지난 토요일 둥지 주변에서 분명히 알 2개를 봤는데 며칠 새 깜쪽같이 없어졌다. 정자 옆에 붙어있던 ‘알을 가져가지 말라’는 경고문도 누군가 떼낸 것 같다”고 했다.

70대 B씨는 “거위 알을 훔쳐가는 일이 어제 오늘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알을 훔쳐갔다는 말을 들었다”며 “연못을 관리하는 포항시가 적극적으로 관리감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장지에 서식하는 거위는 포항시가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이곳에 풀어 키우고 있다. 한 주민은 “마장지에는 거위의 천적이 없다. 사람이 알을 가져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거위 알을 가져가는 것도 절도죄가 될 수 있다”며 “‘알을 가져가지 말라’는 경고문이 있는 상황에서 알을 가져가는 것은 처벌 대상”이라고 말했다.

마장지를 관리하는 포항시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수년 전 거위 7마리를 풀어놨다”며 “거위 알을 가져가지 못하도록 하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옥 2022-06-30 09:05:11
우리아이들 최애장소 마장지....올해 4월부터 거위알 품는거 보고 마장지 새로운 오리 가족이 나오길 기다렸는데 훔쳐가고...이번달도 훔쳐가고...아이들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경찰에 신고하라고 난리도 아니에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