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 돌며 금품 갈취한 사이비기자 일당 덜미
  • 정운홍기자
공사현장 돌며 금품 갈취한 사이비기자 일당 덜미
  • 정운홍기자
  • 승인 2022.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비 명목으로 금전 요구
경북도민일보DB = 그래픽
경북도민일보DB = 그래픽
공사현장을 찾아다니며 건설업자들을 협박해 금품을 가로챈 사이비 기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경찰청은 전국의 건설 현장을 돌며 건설업자를 협박해 상습적으로 금품을 가로챈 혐의(공갈 등)로 경북지역 인터넷 언론 기자 등 3명을 검거해 이 중 A씨를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경북 안동과 군위 등의 공사 현장을 돌며 폐콘크리트 조각이 남아 있는 것 등을 약점 잡아 이를 기사화하거나 관할 관청에 민원을 제기하겠다며 협박해 광고비 명목으로 7명의 피해자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700만원을 갈취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구속된 A씨는 경북지역 외에도 경기 용인, 충남 아산, 경남 의령 등 전국을 돌며 영세한 업체만 골라 악의성 기사를 작성한 뒤 광고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진식 경북청 강력범죄수사대장은 “영세 건설업체의 약점을 잡아 협박하는 공갈 사범에 대한 단속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보복을 우려해 신고를 꺼리는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제보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