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선이 든든한 김혜리, 동료들이 고마운 박은선
  • 뉴스1
박은선이 든든한 김혜리, 동료들이 고마운 박은선
  • 뉴스1
  • 승인 2022.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의 주장 김혜리(인천현대제철)이 지난달 ‘벨호’에 새롭게 합류한 박은선(서울시청)에 대해 ‘든든한 존재’라고 표현했다. 박은선 역시 “동료들 덕분에 마음 편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웃었다.

김혜리와 박은선을 포함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지난 5일 파주NFC에 소집, 6일부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대비 훈련을 시작했다. 한국은 19일 일본과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23일 중국, 26일 대만과 맞붙는다.

한국은 이 대회서 2005년 우승을 마지막으로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준우승이 2회(2015·2019년), 3위가 2회(2010·2013년)다.

김혜리는 “매번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 이번 대회 목표는 3승으로 일본과 중국을 꼭 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이유가 있는 자신감이다. 한국은 지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6월에는 2020 도쿄 올림픽 우승팀 캐나다와의 평가전에서 0-0 무승부로 선전했다.

김혜리는 “첫 경기가 일본전이다. 일본의 홈이라 쉽지는 않겠지만 첫 경기를 잘 치르고 분위기를 탄다면 (준우승을 했던) 아시안컵처럼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번 E-1 챔피언십에선 박은선(서울시청)이 7년 만에 A매치 출전을 앞두고 있다. 박은선은 캐나다전을 앞두고 여자대표팀에 발탁됐지만 경기에는 나서지 않았다.

김혜리는 “박은선이 좋은 선수라는 건 누구나 다 안다. 내겐 든든한 존재다. 동아시아에서 (박)은선 언니보다 피지컬이 좋은 선수는 없다. 이는 우리의 큰 장점이자 무기”라며 “주장으로서 같이 빨리 뛰어보고 싶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앞서 지소연(수원FC)도 “인터뷰 전 은선 언니와 함께 기다리고 있는데 설레더라”며 박은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랜만에 대표팀에 돌아온 박은선 역시 표정이 밝았다.

박은선은 “어색할 줄 알았는데, (7년 전보다)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마음 편하게 준비하고 있다. 동료들도 다 착해서 덕분에 나도 잘 적응하고 있다. 축구만 신경쓰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은선은 이번 대표팀에서 김정미(인천현대제철)와 함께 한국의 마지막 E-1 챔피언십 우승을 경험한 유이한 선수다.

그만큼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와 우승을 향한 열망이 남다를 수밖에 없다.

박은선은 “선수들 모두가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콜린 벨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잘 따라가고 함께 이루려는 마음이 있다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벨 감독은 이번 대회뿐 아니라 다가올 2023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까지 박은선과 함께 가려는 구상을 하고 있다. 벨 감독은 “체력적인 부분만 보완이 된다면 1년의 시간 동안 더 잘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한 바 있다.

박은선은 이에 대해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 대표팀에 왔을 때 가장 반겨주셨던 분이 오히려 벨 감독님이어서 놀랐다. 감독님이 준비만 잘 하면 충분히 (월드컵까지) 갈 수 있다고 해주셔서 나도 열심히 노력 중”이라며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