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제헌절 이전까지 원구성 협상 마무리 공감대
  • 손경호기자
여야, 제헌절 이전까지 원구성 협상 마무리 공감대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임위 배분 등 일괄 타결키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부터)와 김진표 국회의장,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동에서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부터)와 김진표 국회의장,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동에서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여야가 오는 17일 제헌절 이전까지 국회 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구성을 마무리하기로 12일 뜻을 모았다.

12일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같이 공감대를 이뤘다.

이날 회동에서 김진표 의장은 “비상한 시기”라며 제헌절 이전에 원구성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주당은 법사위 양보했으니 국민신뢰 회복을 위해 서로 합의한 약속 이행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원칙적으로 제헌절 이전까지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짓자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당 대표와 국회의장까지 일정정도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사개특위 참여 등 다른 전제조건들이 있었는데, 이런 부분들은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만나서 협의하고 상임위 배분에 대해서 원내수석끼리 이야기해서 전체적으로 일괄타결하기로 하되 논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수진(비례) 원내대변인은 “이번 주까지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통해 원구성 협상을, 이견이 있던 부분들에 대해 진전을 보도록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