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대한민국… 생산인구 세대 ‘휘청’
  • 뉴스1
늙어가는 대한민국… 생산인구 세대 ‘휘청’
  • 뉴스1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정보
대한민국의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제 일을 하는 세대 4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향후 고령화는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에 정부는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해 대비책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29일 통계청의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등록센서스 방식)’에 따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한국에 거주하는 고령자(외국인 포함)는 871만명이다. 고령자 수와 고령인구 비율 모두 역대 최대치다.

고령자수는 지난 2020년 대비 41만9000명(5.1%) 늘었다. 이에 따라 국내 총인구(5174만명) 대비 고령자 비율은 2020년 16.0%에서 지난해 16.8%로 0.8%포인트(p) 증가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특히 그 안에세도 85세 이상의 초고령인구 비율이 상당히 많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고령화와 대비되는 생산연령인구(15~64세)의 감소다.

지난해 생산연령인구는 3694만명으로 전년 대비 34만4000명(0.9%) 줄었다.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71.9%에서 71.4%로 0.5%p 줄었다.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할 사람은 줄고 고령자가 늘어나면서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해야 할 노년부양비는 23.6명으로 전년 대비 1.3명 상승했다. 생산인구 약 4명당 1명의 고령자를 부양하는 셈이다.

이대로라면 급격한 인구감소를 동반한 초고령화에 따른 생산연령인구 감소로, 국가경쟁력 전반의 저하가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