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풍의 블루원리조트, PBA 팀리그 개막 후 3연승 질주
  • 뉴스1
돌풍의 블루원리조트, PBA 팀리그 개막 후 3연승 질주
  • 뉴스1
  • 승인 2022.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원리조트가 PBA 팀리그 1라운드에서 만년 꼴찌 오명을 벗고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블루원은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3 1라운드 3일차 경기에서 개막 후 3연승을 질주, 하나카드와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첫 시즌 최하위를 기록하는 등 팀리그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블루원으로선 의미가 큰 반등이다.

TS샴푸·푸라닭을 상대한 블루원은 1,2세트를 모두 내주며 세트스코어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3세트에 나선 ‘에이스’ 다비드 사파타(스페인)가 김종원을 상대로 15-14, 1점 차 짜릿한 역전승을 일구면서 흐름을 바꿨다.

이어 강민구와 스롱 피아비가 4세트 혼합복식서 7이닝만에 9점을 합작, 임성균-용현지를 9-1로 꺾었다. 5세트서도 찬 차팍이 김남수를 6이닝만에 11-3으로 승리하며 세트스코어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블루원은 스롱 피아비가 6세트서 이미래에 4-9로 패했지만 마지막 7세트에서 ‘팀 리더’ 엄상필이 김임권을 11-6으로 제압, 최종 세트스코어 4-3으로 이겼다.

신생팀 하나카드는 여성 선수들의 활약 속에 NH농협카드를 세트스코어 4-2로 물리치고 3연승에 성공, 공동1위로 올라섰다.

디펜딩 챔피언 웰컴저축은행은 1세트서 ‘황제’ 쿠드롱이 퍼펙트큐를 달성하는 활약 속에 크라운해태를 세트스코어 4-1로 꺾고 2연패 뒤 1승을 챙겼다.

SK렌터카도 휴온스를 세트스코어 4-3으로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