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여당 안정돼야 국정도 안정… 조속히 갈등 봉합되길”
  • 뉴스1
野 “여당 안정돼야 국정도 안정… 조속히 갈등 봉합되길”
  • 뉴스1
  • 승인 2022.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안정적 마무리 바라”
박순애 장관 사퇴엔 쓴소리
“임명 강행자도 책임 물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국민의힘을 향해 “집권여당이 계속 혼란과 갈등, 내분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안정돼야 국정이 안정되는 것이고 그런 점에서 내부의 더 이상의 혼란을 잠재우고 조속히 안정화해서 우리나라 정부를 함께 이끌어가길 바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내부적으로 누가 되든 간에 비대위원장을 맡게 된다면 조속히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누가 됐으면 좋겠는가’란 질문엔 “당내 사정에 왈가왈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진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모든 일은 때가 있다”며 “호미로 막을 수 있는 것을 나중엔 삽이 아닌 포크레인으로도 못 막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시간 문제지 곧 자리에서 물러날 사람이라고 국민들도 이미 생각하고 있다”며 “박 장관 한 명을 그만두라는 식으로 해서 이 문제를 해결할 순 없다. 전형적인 꼬리자르기식”이라고 지적였다.

그러면서 “박 장관 임명을 강행하고 추천했던 사람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고 장관 한 사람의 퇴진으로 문제를 무마시키려 해선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