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온힘
  • 김우섭기자
경북교육청,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온힘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노후시설 개선
석면제거 등 안전인증 완료
경북교육청 시설과는 미래교육에 대비한 공간 조성과 학교 노후시설 개선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올해 내진보강, 석면 제거, 드라이비트 해소, 스프링클러 설치 등 학생 안전 및 건강 확보를 위한 사업에 1155억원, 학생 수업권 보장을 위한 냉난방시설 개선, 이중창 개체, LED조명 개체, 화장실 개선 등에 1318억원 등 모두 3289억원을 투자해 노후시설을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석면 제거는 올해부터 매년 200억 원 이상 투자해 당초 계획(2027년)보다 2년 앞당겨 2025년까지 조기에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오래되고 낡은 건물을 보수하는 것을 넘어 미래에 필요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유연한 공간 조성을 위해 △그린스마트스쿨 사업과 △경북형 학교공간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린스마트스쿨 사업과 공간혁신사업은 학생, 교직원 등 사용자가 참여하는 사전기획과 설계를 통해 학교 특성, 교육과정과 연계한 사용자 중심 교육공간을 만들어 미래인재 양성과 친환경 스마트 교육여건 구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은 2025년까지 총 1조5000억원을 투자해 추진하며, 2022년 45교, 2023년 38교를 선정했으며, 경북형 학교공간만들기 사업은 올해 20교를 선정해 지원한다.

또한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학교 공간 설계와 설계 과정에서 설계의 적정성, 경제성 등을 검토하기 위해 공공건축심의, 중간설계심의를 실시해 교육수요자가 만족하는 건물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교육시설의 안전 수준 확인 및 취약점 개선을 위해 교육시설 전반의 위해 요인을 전문가를 통해 검증하고 학생들의 안전이 지속되도록 하기 위해 교육시설 안전인증 사업을 추진하며, 올해는 152교에 대해 안전인증을 실시하고, 2025년까지 연차별 추진 계획에 따라 안전인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무형 시설과장은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으로 미래교육에 대비한 공간 조성과 노후 시설 개선을 통한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