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구미 취수원 다변화 협상 사실상 파기
  • 김무진기자
대구-구미 취수원 다변화 협상 사실상 파기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구미시에 “구미 5공단 무방류 시스템 마련” 요구 공문
홍준표 시장 “안동댐 1급수 식수원 활용으로 시민 건강 지킬 것”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가 민선 7기 당시 낙동강 먹는 물 공급을 위해 체결한 취수원 다변화 협상이 사실상 파기됐다.

대구시는 16일 민선 7기 때 환경부, 경북도, 구미시, 수자원공사와 맺은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을 골자로 한 취수원 다변화 협상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장호 구미시장이 지난 4월 체결된 ‘맑은 물 나눔과 상생 발전 협정’을 최근 파기하는 행보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대구시는 또 이날 구미시에 구미공단의 오·폐수 대응 강화 및 구미 5공단 무방류 시스템 도입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력 요청하는 내용의 ‘대구시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시는 낙동강 환경보전과 안전한 식수 확보를 위해 구미시에 △전체 산업단지에 대해 오·폐수 정화시설 보강 △구미5국가산업단지 내 화학공장 및 유독물질 배출공장 입주 규제 △오·폐수 무방류 시스템 도입을 요구했다.

또 구미 5국가산업단지의 유치 업종 확대에 대구시가 더 이상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도 전했다.

협약 파기와 관련, 이종헌 대구시 정책총괄단장은 “앞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환경부와 실무 차원에서 논의가 됐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해 9월 구미5공단에 입주하는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위해 폐수 배출과 수질 오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LG화학 협력사가 입주할 수 있도록 1만6000여㎡ 규모의 제5구역을 신설하고, 산소가스공급 업종(C20)이 들어설 수 있도록 동의해 줬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구미 5산단에 입주하는 LG화학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해 자체적으로 오·폐수 무방류 체계 도입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0년간 대구시민들은 상류 구미공단의 오염원 배출로 고통받아온 피해자임에도 낙동강의 식수를 얻기 위해 굽히고 인내해 왔다”며 “안동댐 1급수 댐 물을 가져오는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끊는 발상 전환으로 대구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안동시와 낙동강 댐 원수 공급을 위한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조만간 안동시와 대구시의 상생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 발표할 예정이다.

홍 시장은 지난 11일 권기창 안동시장과 만나 낙동강 상류에 있는 안동지역의 댐 물을 대구로 끌어오는 방안(맑은물 하이웨이)을 논의했고, 안동시도 긍정적인 뜻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김장호 구미시장도 취수원 다변화와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김 시장은 “취수원 이전 협약을 파기한 적이 없다”며 “취수원의 구미보 상류 이전에 대한 검토를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4월 체결한 ‘맑은 물 나눔과 상생발전에 관한 협정’은 구미시민과 시의회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당시 협정을 맺은 주체 당사자가 대부분 바뀌어 실질적 실효성을 상실했다”며 “시민을 대변하는 시장으로서 다시 검토해 봐야 한다는 취지로 대구시민도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먹어야 한다는 것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또 대구 취수원을 구미보 상류로 옮기자는 제안도 했다.

그는 “김천산단 폐수가 유입되는 감천(甘川)이 해평취수장의 낙동강 상부에 있어 폐수 사고에 여전히 노출된다”며 “추가 비용을 들이면 (대구취수원을) 김천산단 상류로 옮길 수 있다. 이 경우 인접 지역인 상주·의성과 협의가 필요한 사항으로 환경부가 주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시민 약 5만명이 구미에서 일을 하는 등 구미와 대구는 경제공동체”라며 “취수원 문제는 구미보 상류 이전 등 새로운 관점에서 보고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