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권성동 첫 회동… 덕담 속 미묘한 신경전
  • 손경호기자
이재명·권성동 첫 회동… 덕담 속 미묘한 신경전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權 “민생 문제 해결 여야 협치”
李 “국가 정책 적극 협력” 화답
종합부동산세·내년도 예산 등
주요 현안 문제 두고는 시각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일 인사를 나누며 여야 협력을 다짐했다. 다만 종합부동산세나 내년도 예산안 등 현안을 두고는 시각 차를 드러내며 미묘한 신경전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권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권 원내대표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넸으며, 이 대표 역시 “안녕하세요. 얼굴 좋으시네요”라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석기 사무총장 등과도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촬영을 했다.

권 원내대표는 먼저 이 대표에게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대선 때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발언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드디어 ‘이재명의 민주당’이 됐다”며 덕담을 건넸다.

권 원내대표는 “당 대표께서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도 민생이다’라고 말씀하신 것을 아주 인상 깊게 들었다”며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협치해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뒤이은 인사를 통해 “정치의 가장 요체는 집권자인 국민의 삶을 챙기는 것”이라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리인이라는 점에서 다를 바가 없다. 지향하는 목적은 같고 다만 목표에 이르는 길이나 방법이 다를 수 있다는 정도의 차이가 있다”며 협력을 다짐했다. 그는 “국회 다수를 점하고 잇는 야당으로서 책임과 역할이 독특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국민들을 위한, 국가를 위한 정책 추진에는 당연히 협력할 것이다. 지연되거나 못하는 게 있으면 저희들이 먼저 제안해서라도 할 의사를 갖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 대표는 이어 “권 원내대표께서 말씀하신 공통공약에 대해선 여야간 공통공약추진기구를 만들어서 국민께 드린 약속을 신속하고 내실있게 추진하면 좋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마이너스 경쟁이나 발목잡기 경쟁이 아니라 선의의 경쟁, 잘하기 경쟁으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