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업 구인성공률 코로나19 이전 수준 하회
  • 뉴스1
한은, 기업 구인성공률 코로나19 이전 수준 하회
  • 뉴스1
  • 승인 2022.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

올해 들어 기업들의 구인성공률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하회하면서 임금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5일 ‘BOK 이슈노트-베버리지 곡선을 통한 노동시장 평가:미국과의 비교를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베버리지 곡선이란 노동공급(실업률)과 노동수요(빈일자리율) 간 관계를 나타내는 곡선이다.

이 보고서는 우리나라와 미국의 베버리지 곡선을 비교한 결과, 양국 모두 빈일자리율이 상승하고 실업률이 하락하면서 노동시장이 호조세를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반면 구인과 구직이 원활하게 연결되는 지를 나타내는 ‘매칭(matching) 효율성’에 있어선 한미 양국이 큰 차이를 나타냈다. 한국은 매칭 효율성이 개선됐으나 미국은 악화됐다.


이를 두고 이 보고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노동공급이 빠르게 회복된 한국과 달리, 미국은 대퇴직 현상, 이민 감소 등으로 노동공급 부족 문제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나 국내 노동시장의 풍부한 노동공급은 기업의 구인성공률 상승으로 이어져 지난 2년간 임금상승 압력을 완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 보고서는 “올해 들어서는 구인성공률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하회하면서 향후 임금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