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학년도 대입 레이스 시작… 수시 포인트 ‘유리한 전형 파악’
  • 조석현기자
2023학년도 대입 레이스 시작… 수시 포인트 ‘유리한 전형 파악’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 지원전략 체크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 등
상향·적정·안정 지원 고려
22년만에 졸업생 가장 많아
수능최저 보수적 판단 필요
작년 경쟁률 낮은 학과 지원
수험생 심리자극 가능성 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12일 오전 전국 수험생에게 배부됐다. 이날 오전 수능 성적표를 받은 D여고 3학년 학생들이 자신의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 뉴스1

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13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다. 원서접수에서는 지원 마감 순간까지 눈치싸움이 치열하게 일어나는 만큼 수험생들도 수시 원서 6개 카드를 마지막까지 고민한다. 유웨이, 진학사 등 입시업체의 도움을 받아 수시 지원전략을 정리했다.

많은 수험생은 4~5개 대학·학과의 수시 지원을 결정한 뒤 남은 수시 카드를 두고 저울질을 하고 있을 것이다. 수시 지원 대학을 고민할 때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와 상향·적정·안정 지원 등을 고루 고려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올해는 재수생 등 졸업생이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수능 지원자 가운데 재수생 등 졸업생은 전체의 28.0%를 차지해 2001학년도 수능 이후 2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수능에 강세를 보이는 졸업생이 증가하면 재학생들의 경우 모의평가 등급을 수능까지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 따라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보다 보수적으로 따져보는 것이 필요하다. 문·이과 통합형 수능으로 문과 수험생의 경우 수학영역에서 상위 등급을 받기 어려워진 만큼 더욱 엄격하게 판단해야 한다.

합격 가능성으로 지원 대학을 고민하고 있다면 상향·적정·안정 지원별로 다른 전략을 취하는 것도 좋다.

예컨대 상향지원을 할 경우에는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예측되는 곳에 지원하는 것을 고려해볼 만하다. 다만 전년도 입시결과가 눈에 띄게 낮았거나 올해 모집인원이 크게 늘어난 경우에는 수험생들의 지원심리를 자극해 경쟁률이 급격히 오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관심 대학·학과의 최근 경쟁률 흐름을 살펴보는 것도 필요하다. 올해 대입에서는 수험생 수는 줄어든 반면 대학 모집인원은 되레 늘어나면서 서울·수도권 대학과 비수도권 대학 간 경쟁률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023학년도 수능 지원자 수 기준, 올해 대입 수험생 수는 50만8030명으로 지난해보다 1791명 감소했다.

이에 비해 올해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2023학년도 대입입학전형시행계획’ 기준 34만9124명으로 전년보다 2571명 늘었다. 수시모집에서는 27만2442명(78.0%), 정시모집에서는 7만6682명(22.0%)을 선발한다.

수시·정시모집 비중은 권역별로 차이를 보인다. 수험생들이 선호하는 서울 소재 16개 대학은 정부의 정시 확대 기조에 따라 수능 전형 비중을 40% 이상으로 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