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남녀정장 '미니멀리즘' 유행 예고
  • 경북도민일보
올봄 남녀정장 '미니멀리즘' 유행 예고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8.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멀리즘의 영향은 올 봄 남·여성정장에도  지속될 듯하다. 포항롯데백화점 신국재 파트 매니저는 “올 봄 남·여성복은 실루엣, 색상 등에서 전체적으로 단순함을 추구하는 경향을 보이고 절제된 디자인에 도시적인 감각이 강조될 전망”이라며 “정장차림이 어색한 직장 초년생들은 완벽한 멋을 추구하기 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정장차림으로 신선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남현정기자 nhj@
 
 
 ◇여성정장… “단정하고 발랄하게”
 여성도 심플하고 슬림한 실루엣으로 단정한 이미지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대신 밝은 컬러로 포인트를 줘 신선한 이미지를 더할수 있다.
 여성복 브랜드 라인 손태화 숍 매니저는 “요즘 유행하는 블랙세트 정장에 러플이나 리본이 달린 블라우스를 매치하면 단정하면서도 발랄하게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세트정장의 식상함이 싫다면 블랙재킷과 H라인 스커트를 매치한다. 이너웨어나 스커트를 밝은 색으로 골라 적극적인 이미지를 연출하되 나머지 아이템은 톤온톤으로 코디해 산만하지 않도록 한다.
 스트라이프로 활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할 때도 나머지는 심플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매치하고, 액세서리 컬러도 스트라이프 색상과 통일시키면 안정된 느낌을 준다.
 
 ◇올 봄 여성구두는 `오픈’ 스타일
 한겨울에도 발목이나 발등을 덮는 레깅스를 입고 맨발로 플랫슈즈를 신거나 심지어 앞 코가 트인 `토 오픈’ 구두를 신은 여성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간절기가 길어지고 패션의 주기도 점점 빨라지는 상황에서 계절과는 무관하게 오픈 스타일의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다가오는 봄에도 여성들의 발에는 한 발 앞서 여름이 찾아와 앞코 부분이나 옆이 트인 `오픈’ 스타일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토 오픈 하이힐’은 올 봄 유행할 와이드 팬츠와 최상의 매치다.
 포항 롯데백화점 신발코너 신철규 계장은 “지난 봄 시즌에는 꽉 막힌 펌프스와 오픈 구두의 비율이 6:4 였지만 올해는 오픈 스타일 제품 비율이 늘어 4:6 까지 역전됐다”고 말했다.
 미니멀리즘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디자인은 단순해졌지만 굽이나 장식으로 포인트를 줘 중성적인 스타일이나 여성스러운 장식을 더한 로맨틱한 스타일을 중심으로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앞코를 덮을 만큼 큰 장식으로 세련된 느낌을 표현하고 밑창과 굽이 연결된 웨지힐이나 앞 뒤 높이가 같은 플랫폼 스타일로 변형했다.
 코모양도 여성스러움을 가미해 두툼하고 볼륨감 있게 표현하고 색상은 모노톤이 꾸준히 인기있는 가운데 골드, 실버 등 금속 컬러와 오렌지, 노란색, 빨간색 등 원색의 캔디 컬러가 생기를 더한다.
 금강제화 장세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