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립선암 환자 11만명 돌파, 4년새 45% ↑…"조기진단 중요"
  • 뉴스1
작년 전립선암 환자 11만명 돌파, 4년새 45% ↑…"조기진단 중요"
  • 뉴스1
  • 승인 2022.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1
지난해 전립선암 환자가 11만명을 넘어서며 4년 사이에 약 4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인구 증가, 서구식 식생활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었다. 지난해 전립선암 환자 중 94.8%가 60세 이상인 점도 이를 방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9월 셋째주 ‘전립선암 인식주간’을 맞아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립선암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분석,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진료받은 인원은 2017년 7만7077명에서 2021년 11만2088명으로 3만5011명(45.4%) 증가했다.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연 증가율은 9.8%가 된다. 2018년은 8만6212명, 2019년은 9만6952명, 2020년은 10만3894명으로 1년마다 약 1만명씩 환자가 늘었다.

지난해 진료인원 중 70대가 42.7%, 80세 이상이 26.2%, 60대가 25.9%로, 60대 이상이 94.8%를 차지했다.

인구 10만명당 435명이 지난해 진료를 받았고 총진료비는 4286억원으로, 2017년 대비 82.2%가 증가했다. 지난해 전립선암의 1인당 진료비는 382만원으로, 2017년에 비해 25.3%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영식 교수는 전립선 환자가 증가한 배경을 “고령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서구적 식생활 문화로의 변화, 전립선특이항원(PSA)을 포함한 진단기술의 발달, 사회경제적 여건의 개선 및 건강에 대한 지식과 관심 증가”로 꼽았다.

김 교수에 따르면 전립선암의 정확한 발생 원인은 아직 잘 모른다. 다만 유전, 감염 등 환경인자들이 오랜 시간 다단계의 발암 과정을 거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립선암 중 약 10%가 유전적 성향으로 발생하고, 모든 암의 16% 정도는 감염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일부 전립선암도 감염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밖에 식이 및 다른 인자들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초기 전립선암 환자의 경우 특이적인 증상은 없다.

일반적인 전립선비대증 환자에서 보이는 증상과 별반 차이가 없어 조기 검진을 하지 않으면 증상만으로 초기 전립선암을 진단하기는 어렵다.

전립선암을 예방할 수 있는 명확한 약제나 식품도 밝혀진 바는 없다. 따라서, 현재 전립선암은 예방보다는 조기 진단하여 빨리 치료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전립선암은 전립선특이항원(PSA)을 가리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김 교수는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진행속도가 비교적 늦고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암이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전립선암도 초기에 발견·치료해야 치료 성적이 높고 예후가 좋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