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박물관, 퇴계선생수묵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가져
  • 유상현기자
예천박물관, 퇴계선생수묵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가져
  • 유상현기자
  • 승인 2022.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지난 21일 오후 5시 군수실에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81호로 지정된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지난 21일 오후 5시 군수실에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81호로 지정된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 문화재 지정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지정된 유물인 ‘퇴계선생수묵(退溪先生手墨)’은 1556년 퇴계 이황(李滉, 1501-1570)이 제자인 초간 권문해(權文海, 1534-1591)에게 손수 필사해서 준 것으로 송나라 남당(南塘) 진백(陳柏)이 지은 ‘숙흥야매잠’이 수록돼 있다.

숙흥야매잠은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하루의 일과 안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에 대한 경(敬)의 실천 방법을 간략하게 제시’하는 문장으로 이 시기 퇴계는 일반적인 학자나 군주가 갖추어야 할 기본자세에 큰 관심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학동 군수는 “지역을 대표하는 문중인 초간종택에서 예천박물관에 기탁한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돼 기쁘다”며 “미지정 문화재 연구·조사로 지역의 문화유산을 발굴해 경북을 대표하는 문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탄탄한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