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무능·굴욕·막말까지, 국격추락” 맹공... 與 “마구잡이식 흠집내기” 확산방지 진땀
  • 뉴스1
野 “무능·굴욕·막말까지, 국격추락” 맹공... 與 “마구잡이식 흠집내기” 확산방지 진땀
  • 뉴스1
  • 승인 2022.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대통령 외교참사’ 공방 격화
野 “대통령 사과와 외교 라인
전면 교체, 전략 다시 세워야”
상임위서 논란사안 자료 요구
與, 의원들에 “팩트 대응” 당부
조심스러운 태도 속 성과 강조
“외교 강행군으로 고군분투 중”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첫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첫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뉴스1
여야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참사’ 논란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대통령 순방에 대해 “외교적으로 대재앙이고 대참사”라고 혹평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논란 확산 방지를 위해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며 성과를 강조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YTN 인터뷰에서 “대통령 스스로 가서 혹을 떼고 오지는 못할망정 혹을 붙이고 온 것”이라며 “대통령의 막말로 또 외교 사고가 일어났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엔(UN)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나오면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국제 망신, 외교 참사가 벌어진 거라고 국민을 대표해서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차제에 이런 졸속, 무능, 굴욕, 거기에다 이런 막말까지 이르기까지, 국제적인 대한민국 품격을 떨어뜨리는 외교 책임을 물어 외교 라인에 대해 경질을 하고 대통령이 다시 외교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각국의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이런 시장바닥 용어를 말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함께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을 즉각 경질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도 교체해야 한다”며 국회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민주당 3선 중진 이원욱 의원 또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격이 추락했다. 만남을 간청하는 굴욕적인 모습을 넘어 이제는 대통령이 미의회를 농락하는 욕설이 영상에 잡혔다”며 “빈손외교, 굴욕외교, 거기에 욕설외교, 비하외교까지 윤석열식 외교의 모습은 우리를 경악케 한다”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이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막말 논란과 관련해 우리 국회 차원의 사과 성명을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 확인과 함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불발, 한미-한일 정상회담 등 이번 순방 기간 논란이 된 사안에 대한 자료를 요구하며 공세를 펼쳤다.

윤호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외교적으로 대재앙이고 대참사”라며 “대통령께서 지나가는 말로 하신 말씀이 무슨 얘기인지 명확한 워딩을 자료로 제출해주시고, 아울러 그XX라고 했는데 한국 국회를 얘기한 것인지 미국 국회를 얘기한 것인지, 그 의미가 무엇인지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정부를 겨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논란 확산을 막으려는 듯 관련 발언을 삼가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자세한 발언 내용과 경위에 대해 전후 사정을 파악 중”이라며 “아직은 전후 사정을 파악 중이라 말을 드리기 이른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의 48초 대화 논란, 한일 정상회담 약식 진행에 대해서 “외교부나 정부 측에서 의견을 듣고 말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 마무리 발언에서도 “당 안팎의 사정이 어렵다. 전부 서로 차분히 합심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확인이 안 된 말이 돌아다니는 것도 많으니 팩트를 철저히 확인하고 대응하는 게 좋을 듯하다”고 의원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총에서 “대통령께서 정상외교를 하고 지금 외교 강행군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최근 민주당이 쏟아내는 마구잡이 흠집 내기가 도를 넘었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