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월성원자력본부 방문...삼중수소 관련 언론보도 주민 불안감 해소
  • 박형기기자
경주시의회, 월성원자력본부 방문...삼중수소 관련 언론보도 주민 불안감 해소
  • 박형기기자
  • 승인 2022.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의회 이철우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일행들이 제1발전소 사용후연료저장조 보수현장을 방문해 확인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전체 의원들이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최근 한 언론보도로 인해 지역주민들이 지역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항의 하고 있는 사실확인과 함께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자리가 됐다.

5일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에 경주시의회 이철우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일행이 방문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월성원자력본부 운영현황 및 주요현안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원자력 산업의 이해도를 한층 높일 수 있었고, 초선의원 13명에게는 원자력발전소 운영 안전성을 확인하며, 원자력산업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

또 시의원들은 최근 한 방송사의 삼중수소 관련 보도로 인해 지역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지역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보도된 제1발전소 사용후연료저장조 보수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현장을 꼼꼼히 살펴보고 질의·응답을 통해 보도된 내용이 왜곡·과장됐으며,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 이후, 경주시의회 일행은 전망대를 방문해 맥스터 관리현황도 보고 받았다.

이날 경주시의회와 월성본부는 원전의 안전운영을 최우선으로 긴장을 늦추지 않고 세심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역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상호 다짐했다.

특히 이날 같은 시각 동경주 시니어대학 80여명이 월성원전을 찾아 최근 가짜뉴스로 지역경제에 큰 피해를 입었다며, 해당 방송사와 기자는 지역에 부착된 수많은 현수막을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동경주 주민들에게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번 방문은 제9대 기초의회 출범이후 新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된 ‘탈원전 폐기 및 원자력산업 생태계 강화’에 따른 원자력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 제고를 위해 이뤄졌다.

이철우 시의장은 “사실과 다른 방송 보도로 인해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발전소 안전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의 근간인 원전 생태계 강화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원흥대 본부장은 “철저한 점검으로 원전안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지역주민들과 적극적인 소통 활동을 통해 불안감 해소에 주력하겠다”며 “왜곡된 보도와 관련 법 위반에 대해서는 적법한 절차대로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