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19억 원 투입 경로당 신축사업 순항
  • 박형기기자
경주시, 19억 원 투입 경로당 신축사업 순항
  • 박형기기자
  • 승인 2022.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천·안강읍 등 총 5개소 신축
편하고 건강한 노후 위해 최선
현재 5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건천읍 조전리에 조성중인 ‘건천읍 노인분회 경로당’ 현장 모습. 사진제공=경주시

경주시가 지역을 위해 평생 헌신하신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과 행복한 노후를 보내시면서 함께하는 공간인 경로당 신축사업이 순조롭게 순항 중이다.

5일 경주시에 따르면 어르신들의 여가 공간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경로당 신축사업이 올해만 총사업비 19억300만 원을 들여 경로당 5곳 신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로당 신축사업’은 노인여가시설이 없거나 기존 시설이 노후한 경로당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건천읍 조전리에 조성중인 ‘건천읍 노인분회 경로당’이 현재 50%의 공정률을 보여 올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사업비 10억4300만 원이 투입되며 지상 2층 건물에 연면적 297㎡로 1층은 경로당, 2층은 회의실 등 다목적실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 사업비 1억8000만원을 들여 조성 중인 안강읍 산대3리 ‘피일경로당’이 이번 달 완공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연면적 78.45㎡로 1층 규모다.

사업비 2억4,000만 원을 들인 천북면 오야리 경로당이 설계를 마치고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이달 중으로 착공에 들어간다. 연면적 104㎡로 1층 규모다.

이외에도 소현천 하천재해 예방사업에 편입된 현곡면 오류1리 경로당이 사업비 2억 원을 들여 신축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며, 안강읍 대동리 경로당이 사업비 2억400만 원을 들여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설계가 진행 중이다.

경주시는 시설 외부와 내부 인테리어 등 공정별 공사를 조기에 완료해 어르신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특히 어르신들이 경로당을 이용함에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설계 단계에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인증은 물론 ‘장애인등편의법’을 준수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르신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활기 넘치는 노후생활로 100세 시대를 보낼 수 있도록 경로당 신축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르신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함은 물론,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다양한 시책 추진을 통해 어르신들의 편안하고 건강한 노후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발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