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사외보 ‘향토와 문화’ 특집 전시회
  • 정혜윤기자
대구은행, 사외보 ‘향토와 문화’ 특집 전시회
  • 정혜윤기자
  • 승인 2022.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5주년 기념 전시회 열어
26년간 발간된 내용 주제별
대형 책 펼침 구조물 등 선봬
수성동 본점서 무료관람 가능
DGB대구은행, 창립 55주년 기념 사외보 ‘향토와 문화’ 특별 전시회에서 설명 중인 엄명숙 대표(우)와 관람 중인 임성훈 은행장. 사진=DGB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은 창립 55주년을 기념해 10월 한달 간 수성동 본점 로비에서 DGB대구은행의 사외보 ‘향토와 문화’를 주제로 하는 특집 전시회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996년 창간한 DGB대구은행의 사외보 ‘향토와 문화’는 대구·경북의 역사와 문화, 예술을 총망라해 연4회 계간지로 발간돼 왔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26년간 발간된 내용의 주제별 영상 컨텐츠 구성, 대형 책 펼침 구조물 등의 공간이 마련됐다.

전시회에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과월호 및 100호 기념 특별호 무료 배포, 추후 발간호 무료 배송 신청 등이 가능해 더 많은 고객들과 만나고자 한다.

본점 로비 중앙에 설치된 개방형 전시 구조로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한 전시는 책 펼침 조형물 포토존을 시작으로 65인치, 85인치 두 대의 대형 화면에서 선보이는 전시 기념 영상 및 100호 발간 특집 기념영상으로 이어진다. 직접 간행물 실물을 살펴보고 추후 발간될 책을 무료로 신청할 수 있는 고객 참여 공간, 병풍을 현대식으로 해석해 향토와 문화의 업적 등 다채로운 구성이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눈여겨 볼 만 한 것은 ‘느린 종이의 힘’으로 20년이 넘도록 100호가 넘는 지류 발간물을 묵묵히 이어온 ‘향토와 문화’가 디지털로 구현된 영상 컨텐츠다. ‘읽는 책에서 보는 책으로’ 콘셉트의 미디어 아트 영상으로 100호간 이어진 컨텐츠 중 정수를 뽑아 제작됐다.

기획 단계부터 ‘ESG 경영 행보’와 발을 맞추고자 구상된 친환경 소재 사용도 눈에 띈다. 기존에 흔히 전시 구조물에 사용되던 아크릴, 철재 구조물 등의 재료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를 이용해 전시 공간을 구성했다.

임성훈 은행장은 “DGB대구은행은 지역과 함께하는 발자취 중 하나인 ‘향토와 문화’를 기념하고자 전시회를 기획했다”면서 “지역기업의 책임감을 가지고 수준 높은 내용으로 20년 넘게 발간되고 있는 ‘향토와 문화’를 더 많이 알리고자 하는 이번 무료 전시회에 지역민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