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기인삼 재배 기술 변천사 보자” 관람객 북적
  • 김우섭기자
“풍기인삼 재배 기술 변천사 보자” 관람객 북적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장
경북농기원 ‘인삼미래관’ 인기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인삼미래관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방문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관람객 69만명으로 성황리에 개최 중인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에 인삼미래관을 운영해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삼미래관은 주제관, 생활과학관, 홍보관과 함께 세계풍기인삼엑스포의 4개 전시관 중 하나로 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에서 풍기인삼의 재배기술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해 기획해 전시하고 있다.

국내 인삼품종, 소백산 산삼에서 출발한 풍기인삼의 기원, 조선시대부터 시작된 인삼 해가림양식의 변천사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인삼 스마트팜, 연작장해를 극복한 다단재배기술, 물로 인삼을 키우는 수경재배 식물공장 등 신기술을 선보였다.

인삼재배에 도입된 스마트팜과 인삼을 한 자리에서 연속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다단재배시설 등 다양한 시설과 신기술로 재배되고 있는 인삼의 생육 상황을 직접 관찰하고 많은 관심을 보였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원장은 “세계풍기인삼엑스포 행사에 농업기술원이 함께 참여 뜻깊게 생각하고 성공적인 엑스포를 통해 경북의 인삼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영주 풍기인삼문화팝업공원에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3일까지 24일간 개최되며, 지금까지 누적 관광객 69만 명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