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 도청신도시 인근 신설해야”
  • 정운홍기자
“경북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 도청신도시 인근 신설해야”
  • 정운홍기자
  • 승인 2022.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동 의원 “장애인 수 전국 4위
지역센터 없어 상담·교육 소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형동(안동·예천·사진)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경북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를 도청신도시 인근에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제3조(국가와 지자체의 책임)와 제19조(취업 후 적응지도), 동법 시행령 제20조(취업 후 적응지도 지원)에 따라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서울, 경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총 6개소에 운영 중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장애인 취업자 수는 경북(6만2862명)이 서울(11만1763명), 경기(19만4897명), 충남(6만7770명)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세 이상 장애인 인구수 또한 경북(17만8319명)은 서울(38만5485명), 경기(55만4220명), 경남(18만4696명)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북 지역의 15세 이상 장애인 고용률은 35.3%로 전국 평균 34.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북 북부에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가 없어 경북에 거주하는 장애인 근로자는 100km 넘게 떨어진 대구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로 가야하는 실정이다.

특히 울진의 경우 대구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까지 230km나 이동해야 하는 등 지리적 접근성이 열악하여 경북 북부지역의 장애인 근로자 다수가 고충 및 심리상담, 법률 자문, 각종 교육 이수와 애로사항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김형동 의원은 “경북에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가 없어 경북 장애인 근로자가 맞춤형 장애인근로자지원 프로그램을 제대로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역별 사업체 수와 장애인 취업자 수, 그리고 연령별 장애인 현황과 장애인 근로자의 이동 거리 등을 고려한다면 도청신도시 인근에 경북 장애인근로자지원센터 신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향현 이사장은 “지방에 공단 지사 설치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