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태국서 新한류 이끌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태국서 新한류 이끌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콕서 K-한류식품 홍보·판촉
한국전참전용사회 찾아 격려
道 출신 기업인 경영 공장 견학
1호 Small Korean Town 방문
방콕 내 44호점까지 추진 밝혀
지역 특산품 태국진출 본격화
불밝힌 경북도청신청사. 뉴스1
불밝힌 경북도청신청사. 뉴스1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도 대표단이 지난달 29일 태국 방콕에서 K-식품 홍보 및 판촉행사, 한국전 참전 용사회 방문 및 격려, 대경향우회 창립 참석, 현지 진출기업 및 경북상품매장 예정지 방문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

먼저 이철우 도지사 일행은 한국전에 참전한 용사회를 방문해 반딧 말라이아리순 회장, 부회장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몸이 불편한 회원들에게 휠체어 10대와 지역 특산품 과일(사과)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 이철우 도지사는 “참전용사회 여러분의 희생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코리아타운으로 이동해 참샘영농조합법인(성주, 참외제품), 네이처팜(청도, 감말랭이, 반건시), 자연팜, 소백산하늘아래(영주, 참기름, 샤과쥬스) 등 6개사와 사과, 배, 포도, 단감을 중심으로 판촉행사를 열고 K-한류식품을 홍보했다.

특히 독도 및 관광홍보 부스를 마련해 경북으로 관광객을 유치함과 동시에 독도를 배경으로 한 전시공간을 마련해 홍보와 함께 사진촬영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이어 이철우 도지사 일행은 지역 출신기업인이 경영하는 Zaina International Group공장을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았고 근무하는 160여명의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회사는 현재 태국시장내 블라인드를 제작 판매하는 기업과 골프, 농구, 축구 등 다양한 운동복의 제작하는 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1호 Small Korean Town을 방문해 향후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1호점을 성공리에 추진한 후 2~44호점을 방콕시의 동서남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대구경북향우회 창립식에 참석해 향우회원들을 격려하고 경북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길 당부했다. 현재 대경향우회는 기업인 위주로 25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으며 점차 회원 수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형배 대구경북향우회장은 현지에서 블라인드기업체 및 운동복 전문 제작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업체는 지역 특산품을 중심으로 Small Korean Town을 준비하고 있어 경북도는 이를 활용해 지역 상품의 태국진출을 도모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태국에 불고 있는 한류로 인해 한국제품에 대한 호응도가 좋아 앞으로 경북에서 생산된 농식품, 생활소비재 등 다양한 제품의 현지 시장공략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대표단은 30일 서울 이태원에서 발생한 대규모 압사 사고로 내달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으로 선포된 점을 감안해 행사를 최소화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전체일정을 소화할 방침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태원 인명사고 소식에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이태원 참사에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합니다”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아침 일찍 긴급 비상 대책 회의를 지시하면서 먼저 도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축제 등 행사에 대한 개최 여부를 검토해 빠르게 대책을 강구해 도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필요한 대민지원에 소홀히 하지 않고 11월에 열리는 대규모 도내 행사 12개도 특별 안전점검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