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태원 참사 때 “밀어, 밀어!” 외친 인물 수사
  • 뉴스1
경찰, 이태원 참사 때 “밀어, 밀어!” 외친 인물 수사
  • 뉴스1
  • 승인 2022.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2대 CCTV·목격자 등 조사
SNS 등 온라인상 가짜뉴스
피해자 모욕성 글도 수사 검토

경찰이 이태원 참사 당시 맨 뒤편에서 “밀어, 밀어”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의 수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스1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관계자는 31일 정례간담회에서 ‘사고 났을 때 토끼 귀 머리띠를 착용한 인물이 밀라고 말했고, 인근 업소는 (사람들이 못 들어가게) 문을 닫았다는데 이는 위법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 부분도 포함해 관련자 진술과 영상까지 검토해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진술의 신빙성과 영상을 합동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최 측이 없는 행사에서 밀었을 때 적용되는 혐의엔 “사안별로 다르기 때문에 진술과 영상을 통해 분석할 것이고, 상황이 되면 강제수사 등을 하겠다”고 말했다.

용산구청의 사고 책임 유무엔 “주최자가 애매하기 때문에 전반적인 확인을 해야 말할 수 있다”며 “(책임이 있다는) 가정 하에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현재 경찰은 이태원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목격자 및 부상자 44명을 조사하고 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사설 CCTV 42개소 52대는 물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시된 영상물도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목격자와 부상자 44명 등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수사 초기여서 입건 대상자는 아직 없다”며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경찰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상 가짜뉴스 및 피해자 모욕성 게시물을 모니터링하며 위법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남 본부장은 “고인 명예훼손 게시글 6건을 대상으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며 “ 63건에 대해선 방심위, 사이트 운영자에게 요청해 삭제 및 차단 조치했다. 악의적 신상 등에 대해선 고소 전이라도 적극적으로 수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고 당일 이태원 핼러윈 현장에 투입된 인력의 판단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국수본 관계자는 “핼러윈 현장에 투입된 인력은 통상적으로 예견할 수 있는 위험을 넘지 않는다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한 뒤 “현장에 나간 간부들도 당시 사람은 많았지만 (순식간에 발생한) 인파 급증은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지난 29일 밤 이태원 한복판에서 발생한 대규모 참사는 3년 만에 첫 ‘야외 노마스크’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 발생 지역은 이태원 해밀턴호텔 인근 골목 내 길이 5.7m 폭 3.2m의 18.24㎡(약 5.5평) 공간이다. 작은 원룸 크기의 이 공간에 약 300명이 몰려 6~7겹씩 뒤엉키는 바람에 피해가 났다.

사망자와 부상자 대부분이 이곳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좁고 가파른 지형 △안전불감증 △미흡한 사전대응을 참사 원인으로 분석했다.

국수본 관계자는 ‘경찰 책임론’이 제기된다는 지적엔 “주최 측이 있는 축제에선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소방·의료 등 유관기관들이 사전에 역할을 분담해 대응하지만 이번 사고는 (주최 측이 없어) 그런 부분에서 미흡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이 없는 행사라 대응 매뉴얼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공공질서 유지를 담당하는 주무부서로서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주최자가 없고 다수 인파가 예상되는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관련 매뉴얼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